박지수, 미네소타전 7분 출전...팀은 패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박지수, 미네소타전 7분 출전...팀은 패
기사입력 2018.08.10 14:29: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덴버) 김재호 특파원]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라스베가스 에이시스의 박지수는 이날도 벤치 멤버로 경기에 나섰다.

박지수는 10일(한국시간) 만달레이베이 이벤트센터에서 열린 미네소타 링스와의 홈경기 교체 출전, 7분 17초를 뛰며 1득점 1리바운드 1어시스트 1스틸 1블록슛을 기록했다.

전반 벤치를 지킨 박지수는 3쿼터 5분 40초를 남기고 캐롤린 스워즈대신 투입됐다. 블록슛과 턴오버 한 개씩을 기록한 뒤 1분 47초를 남기고 디어리카 햄비와 교체됐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박지수가 이날은 비중 있는 활약을 하지 못했다. 사진= MK스포츠 DB

4쿼터에는 3분 24초를 남기고 코트에 들어와 남은 경기를 소화했다. 29.4초를 남기고 상대 파울을 유도, 자유투 2개를 얻었고 이중 하나를 성공해 득점을 기록했다.

팀은 73-89로 졌다. 에이자 윌슨이 18득점 6리바운드, 타메라 영이 16득점 5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분전했지만, 나머지 선수들의 활약이 아쉬웠다.

미네소타는 마야 무어가 34득점, 타니샤 라이트가 16득점, 실비아 파울레스가 10득점 19리바운드를 기록하며 팀을 이끌었다.

라스베가스는 이틀 뒤인 12일 인디애나 피버와 홈경기를 치른다. greatnemo@maekyung.com

파격의상 선보인 화사, MAMA 무대 휩쓸었다
中 "한국이 아시안컵 우승 1순위" 예상
프로야구연합팀, 日 사회인팀에 또 패배
바르셀로나, 손흥민 파괴력 경계…현지 보도
허지웅 소속사 “암 진단 사실…항암치료 중”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