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승 달린 KGC 김승기 감독 “양희종 살아나 기분 좋다”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3연승 달린 KGC 김승기 감독 “양희종 살아나 기분 좋다”
기사입력 2018.11.08 22:11:3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안양) 안준철 기자] “양희종이 살아나서 기분이 좋고, 다들 제 몫을 해줬다.”

안양 KGC 인삼공사 김승기 감독은 주장 양희종을 칭찬했다.

KGC는 8일 부산 KT와의 홈경기서 100-94로 승리했다. 간판 오세근과 양희종이 후반에 팀을 이끌면서 시즌 첫 3연승을 이끌었다. 오세근도 미카엘 매킨토시와 콤피 플레이를 앞세워 25득점에 성공했다.

다만 종료 막판 KT에 거센 추격을 허용했다. 경기 후 김승기 감독도 이 부분을 지적했다. 김 감독은 “마무리가 잘 안 돼서 속상한데, 그래도 선수들이 수비를 열심히 해줬다. 꼭 이기고 싶었는데 선수들이 정말 열심히 해줬다. 특히 양희종이 살아나서 기분이 좋다. 에이스들이 잘해줬고, 선수들 다들 제몫해줬다”라고 평가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안양 KGC 김승기 감독. 사진=김재현 기자

양희종에 대해 김 감독은 “그동안 패스감각, 슈팅 감각이 많이 떨어졌다. 그걸 살리기 위해 노력을 많이 했다. 연습도 게임처럼 했다. 컨디션, 감각이 돌아오지 않아 연습을 많이 했다. 연습에 맞춰 기대에 부응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 감독은 “시즌 초반 우리 팀이 고전할 수 있고 봤는데, 양희종과 오세근이 살아나면서 팀이 전체적으로 좋아졌다. 숨은 수훈선수는 박형철이다. 간절함이 보였다. 작전수행 능력이 좋았다”고 덧붙였다.

패한 KT 서동철 감독은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지만, KGC의 노련미에 당했다. 그런 부분은 우리가 배워야 할 점이다. KGC 선수들의 공격이 워낙 좋았다”고 말했다.

jcan1231@maekyung.com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구구단 미나 ‘섹시한 어깨춤’
채연 ‘섹시 디바 컴백’…한·중·일 석권한 매력
김성희 아찔한 볼륨감…세계적 모델의 관능미
모델 이현이 ‘반전 섹시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