뒪룷痢 TOP湲곗궗 (MK뒪룷痢 硫붿씤)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롯데의 고독한 에이스 박세웅, 6연패서 팀 구할까
기사입력 2017.06.19 14:55: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롯데 자이언츠의 연패 탈출은 가능할 것인가. 그나마 가장 확실한 에이스인 박세웅(22)이 나선다는 게 위안이다.

롯데는 19일 현재 6연패에 빠져있다. 5월까지 승률 5할(25승25패)을 맞춘 롯데는 6월 들어 부진에 빠져있다. 지난 18일 고척 넥센 히어로즈전을 3-14로 패하면서 최근 6연패 수렁에 빠지는 등 6월 4승12패로 팀 분위기가 급속도로 침체됐다. 순위싸움에서도 제대로 힘을 내고 있지 못하다. 롯데는 29승37패로 7위에 머물렀다. 5위 SK는 6경기 차로 벌어진 반면, 8위 한화는 1경기 차로 좁혀졌다. 위가 아니라 밑과 가까워지고 있다.

특히 연패가 선발진 붕괴가 원인이었다는 점에서 확실한 선발카드인 박세웅의 어깨는 무거워지고 있다. 박세웅은 20일 수원 kt위즈전 선발로 나선다. 어떻게 보면 롯데 연패의 시작이 박세웅이 등판한 경기였다는 점에서 이번 등판은 남다른 의미로 다가온다. 바로 직전 등판이었던 지난 13일 사직 KIA타이거즈전에서 박세웅은 6⅓이닝 동안 6실점(5자책점)으로 부진했다. 투구수는 111개. 이날 박세웅은 1회 흔들리며 3실점했고,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다만 이후 안정을 찾으며 6이닝 이상을 버텼다. 팀 타선도 박세웅을 도우며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지만, 팀은 아쉽게 7-10으로 패하고 말았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롯데 박세웅이 팀 6연패 앞에서 마운드에 오른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올 시즌 박세웅은 롯데 에이스다운 면모를 마음껏 뽐내고 있다. 비록 KIA전에서 대량실점을 했지만 7승2패 평균자책점 2.19를 기록 중이다. 롯데는 외국인 투수 브룩스 레일리와 닉 애디튼이 모두 부진하다. 여기에 올 시즌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한 김원중은 들쭉날쭉한 모습이다. 베테랑 송승준은 허벅지 부상으로 아직 1군 엔트리에 포함되지 못했다. 박진형은 부진 끝에 2군에 다녀온 뒤 불펜으로 나가고 있다. 2군에 머물렀던 노경은이 올라와 최근 호투를 펼쳤지만, 지켜봐야 한다. 박세웅이 롯데 선발 중에서 가장 믿을만한 카드다.

친정 kt상대로는 올 시즌만 세 번째 등판이다. 박세웅은 유독 kt에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앞서 kt와 두 차례 등판에서 모두 승리를 거뒀고, 12⅓이닝 동안 3실점만을 기록했다. kt에 강한 박세웅이 연패에서 팀을 구해낼지 지켜볼 일이다.

[jcan1231@maekyung.com]

‘1박2일 혈투’ 엘롯라시코, 롯데 ‘끝내기 실책’승
황재균, ‘옵트아웃’ 실행한다…국내복귀 점쳐져
유이-이요원 '나란히 야구장 나들이' [MK포토]
골프 여신 안신애 日 주간지 섹시화보 공개
리얼…김수현·설리, 파격 정사신도 ‘리얼’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