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평창올림픽] ‘천재소녀’ 클로이 김, 마침내 金을 품었다
기사입력 2018.02.13 11:46:16 | 최종수정 2018.02.13 15:53: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천재소녀’ 클로이 김(18·미국)이 첫 출전한 올림픽에서 당당히 금메달을 목에 걸렀다.

클로이 김은 13일 오전 10시 평창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리는 여자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결선에 출전해 1,2.3차 시기에서 최고 점수 98.25점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날 클로이 김은 ‘천재소녀’라는 호칭에 어울리는 화려한 연기를 펼치며, 1차 시기에서 93.75점을 얻어 전체 1위에 올랐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클로이 김은 13일 휘닉스 스노보드 경기장에서 열린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결선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클로이 킴이 시상대에 올라 기뻐하고 있다. 사진(평창)=천정환 기자

클로이 김은 속도와 높이, 회전까지 모두 완벽하게 구사하며 상대 선수들을 압도했다.

하지만 2차시기에서 클로이 김은 연속 회전을 하다가 넘어지며서 41.50점에 그쳤다. 물론 2차 시기에서도 클로이 김의 1차 시기 점수 93.75점을 넘는 선수가 나오지 않아 금메달은 더욱 유력해졌다.

이후 클로이 김은 3차시기에 나서기 전에 2위를 달리던 중국 류자위가 93.75점을 넘지 못하며, 금메달을 확정지었다.

금메달을 확정 지은 클로이 김은 한층 여유있는 상황에서 마지막 3차 시기에 나서 더욱 화려한 기술을 보였고, 2차시기 실수까지 만회하며 98.25점을 기록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클로이 킴은 13일 휘닉스 스노보드 경기장에서 열린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결선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클로이 킴이 시상대에 올라 기뻐하고 있다. 사진(평창)=천정환 기자

jcan1231@maekyung.com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이주연 파격 드레스…원조 얼짱의 아찔한 볼륨
트와이스 나연 ‘파격적인 망사 스타킹’
‘레깅스 여신’ 손나은, 섹시 절정 예술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