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김광현의 어색했던 5시즌 만에 LG전 패배
기사입력 2018.07.11 20:53:39 | 최종수정 2018.07.11 21:06: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황석조 기자] SK 와이번스 에이스 김광현은 무려 올 시즌 포함 최근 4시즌 동안 LG 트윈스에게 패한 적이 없다. 10승 무패다. 더 거슬러 올라가도 18승10패라는 압도적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 그야말로 천적 그 자체다.

그런 김광현이 LG에게 일격을 맞았다. 그는 11일 잠실구장서 열린 LG와 경기에 선발로 등판해 6이닝 동안 7피안타(1피홈런) 2볼넷 2삼진 3실점하며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지난달 말소된 이후 5일 고척 넥센전서 복귀전을 치른 김광현은 당시 4이닝 3실점으로 다소 기대에 못 미쳤는데 이날은 소화이닝도 늘고 빠른 템포로 상대타자를 잡아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SK 김광현(사진)이 오랜만에 LG전에서 패했다. 사진(잠실)=김영구 기자

그러나 결과가 좋지 않았다. 한 방이 아쉬웠다. 순항하던 김광현은 2회말 선두타자 김현수에게 안타를 허용했고 이어 채은성에게 벼락 투런포를 허용했다. 순식간에 점수가 벌어졌다. 그러던 김광현은 5회말 이번에는 정상호에게 볼넷 그리고 정주현의 희생번트를 막지 못했고 이어진 이형종에게 적시타를 맞았다.

이례적인 흐름은 계속 이어졌다. 전날(10일) 활활 타오르던 SK 타선이 LG 선발투수 소사에 꽁꽁 묶이며 김광현을 돕지 못했다. 6회초 한동민이 추격의 솔로포를 날렸지만 그 외에는 이렇다 할 찬스를 마련하지 못했다. 삼진만 8개나 당하며 맥을 못 췄다. 그렇게 경기는 반전 없이 끝났고 SK는 1-3으로 패했다.

SK의 패배는 매우 특별한 일은 아니다. 올 시즌 LG 상대 압도적 우위는 없었고 무엇보다 잠실구장서 2승(두산 포함)에 불과할 정도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시리즈 첫 경기를 승리했기에 아직 위닝시리즈 기회가 남아있기도하다.

하지만 김광현의 이날 패배는 이례적이다. LG전 2013시즌 이후 무려 5시즌 만에 처음으로 졌다. 올 시즌도 앞서 5월13일 LG전서 승리했다. 물론 지난 시즌처럼 부상으로 전체시즌을 쉬는 해가 포함되긴 했지만 그래도 LG전 대표킬러임이 분명했기에 굉장히 어색한 패배를 경험하게 된 것이다.

hhssjj27@maekyung.com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트와이스 나연 ‘파격적인 망사 스타킹’
‘레깅스 여신’ 손나은, 섹시 절정 예술 몸매
문가비, 시선 싹쓸이하는 레깅스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