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저스, 난타전 끝에 콜로라도에 승리...오승환 블론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다저스, 난타전 끝에 콜로라도에 승리...오승환 블론
기사입력 2018.08.10 13:10:44 | 최종수정 2018.08.10 13:34: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덴버) 김재호 특파원] LA다저스가 중요한 4연전의 첫 경기를 이겼다. 콜로라도 로키스는 불펜 싸움에서 완전히 졌다.

다저스는 10일(한국시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콜로라도와의 원정경기 8-5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시즌 성적 65승 52패가 됐다. 콜로라도는 60승 55패.

이날 나온 13득점 중 11득점이 7회 이후에 나왔다. 양 팀 불펜 모두에게 괴로운 날이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콜로라도 불펜진에게는 악몽같은 하루였다. 사진(美 덴버)=ⓒAFPBBNews = News1

그중에서도 콜로라도 불펜진에게는 잊고 싶은 날이었다. 필승조인 스캇 오버그, 오승환, 웨이드 데이비스가 모두 무너졌다. 이들 세 선수가 다섯 개의 피홈런을 헌납했다.

오버그와 오승환은 좌타자에게 무너졌다. 오버그는 3-1로 앞선 7회초 상대 좌타 대타 작 피더슨, 맥스 먼시에게 연달아 홈런을 맞았다. 피더슨은 통산 네번째, 먼시는 첫번째 대타 홈런.

5-3으로 역전에 성공했지만, 8회에는 오승환이 무너졌다. 첫 두 타자를 삼진으로 잘 잡아놓고 맷 켐프에게 가운데 담장 넘어가는 인정 2루타, 이어 좌타자 코디 벨린저에게 우중간 담장 넘어가는 투런 홈런을 맞았다. 이적 후 첫 실점, 첫 블론 세이브였다.

데이비스는 8회초 2사 1루에서 오승환을 구원 등판, 이닝을 마무리했지만 9회 무너졌다. 5-5로 맞선 상황에서 크리스 테일러, 브라이언 도지어에게 연달아 홈런을 맞으며 3실점했다. 강판되는 오승환에게 박수를 쳤던 홈관중들도 인내심이 바닥난 듯 데이비스에게는 야유를 퍼부었다. 이닝 마무리를 위해 마운드를 올라 온 브라이언 쇼는 피안타 2개를 내줬지만, 이날 콜로라도 불펜 투수 중 유일하게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다저스 타자들은 7회 이후 5개의 홈런을 퍼부었다. 사진(美 덴버)=ⓒAFPBBNews = News1

다저스도 웃을 수는 없었다. 7회 등판한 페드로 바에즈는 재앙이었다. 안타 1개, 볼넷 2개로 1사 만루에 몰린 상황에서 패스드볼에 이어 크리스 아이아네타에게 좌측 담장 넘어가는 홈런을 맞으며 4실점했다. 패색이 짙었지만, 상대 불펜이 더 부실한 덕분에 살아났다. 케일럽 퍼거슨은 8회 2사 2, 3루 위기를 맞았지만 잘 넘어갔고, 9회에는 몸이 아픈 켄리 잰슨을 대신해 스캇 알렉산더가 경기를 마무리했다.

양 팀 선발은 나란히 호투하며 입지를 다졌다. 알렉스 우드, 류현진의 복귀가 임박하며 로테이션에서 입지가 좁아진 다저스 선발 로스 스트리플링은 6이닝 4피안타 2볼넷 2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앞선 등판에서 밀워키를 맞아 4이닝 7실점을 기록한 타일러 앤더슨도 6이닝 4피안타 1볼넷 6탈삼진 1실점으로 선전했다. greatnemo@maekyung.com

파격의상 선보인 화사, MAMA 무대 휩쓸었다
中 "한국이 아시안컵 우승 1순위" 예상
프로야구연합팀, 日 사회인팀에 또 패배
바르셀로나, 손흥민 파괴력 경계…현지 보도
허지웅 소속사 “암 진단 사실…항암치료 중”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