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란하지만 알맹이 없는 정운찬 총재의 뒤늦은 책임통감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요란하지만 알맹이 없는 정운찬 총재의 뒤늦은 책임통감
기사입력 2018.09.12 15:00:51 | 최종수정 2018.09.12 16:22:3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양재동) 황석조 기자] 아시안게임 병역논란 후폭풍으로 인해 KBO와 프로야구계가 사회적 도마에 올랐다. 정운찬 총재 입에 많은 시선이 몰렸다. 하지만 사과와 책임통감 외에는 구체적 대안이 부족한 알맹이 빠진 회견이 되고 말았다.

정 총재는 12일 야구회관서 아시안게임 후 야구계 안팎에 제기되는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정 총재는 “이번 아시안게임서 국민들 기대에 못 미쳤다”며 “유구무언이지만 시간이 지나기만 바랄 수 없었다”고 기자회견을 자청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향후 프로와 아마가 총망라된 한국야구미래협의회를 구성, 다양한 논의와 협의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정운찬(사진) 총재가 12일 기자회견을 통해 최근 야구계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사진(서울 양재동)=옥영화 기자

다만 정 총재는 “아시안게임이 병역(면제) 수단으로 이용되고 있다고 국민들은 보고 있다” 등의 문제인식은 인정하면서도 해결방안에 대해서는 “정부방침을 따르겠다”며 한발 물러선 듯한 태도를 보였다. 국민적 공분을 산 이번 사태에 대해 KBO로서는 마땅한 해결책을 낼 수 없고 기다릴 수밖에 없다고 인정하는 듯 보여졌다.

프로, 아마가 함께하는 대표팀을 강조하며 특히 사견임을 전제, 프로구단에서 1명씩은 대표팀에 포함시켜야 하지 않겠나는 의견도 전했다. 보이지 않는 팀 안배가 이번 논란의 핵심이 된 가운데 여전히 배분, 안배 등을 강조한 면에서 구태를 반복했다는 인상도 남겼다.

경찰야구단 폐지 등 시급한 사안에 대해서 역시 기존입장만 반복한 채 별다른 해결책은 제시하지 못했다. 경찰청 입장이 발표되면 유예를 요청하겠다는 정도다. 관중감소 지적에도 준비해 온 내용을 읽으며 4년전과 비교, 그다지 감소된 게 아니라는 뉘앙스만 풍겼다.

이날 정 총재는 긴 시간 관련 내용을 설명했지만 협의체 구성 외에는 크게 진전된 무엇은 나오지 않았다. 요란했지만 알맹이는 없었다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이날 정 총재의 기자회견을 지켜본 많은 야구인들은 "사태를 진정시키기는 커녕 악화시켰다"고 혀를 찼다.

hhssjj27@maekyung.com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구구단 미나 ‘섹시한 어깨춤’
채연 ‘섹시 디바 컴백’…한·중·일 석권한 매력
김성희 아찔한 볼륨감…세계적 모델의 관능미
모델 이현이 ‘반전 섹시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