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반 집중력 빛난 LG, 넥센 빈틈 공략하며 짜릿한 역전승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후반 집중력 빛난 LG, 넥센 빈틈 공략하며 짜릿한 역전승
기사입력 2018.09.12 21:58:51 | 최종수정 2018.09.12 22:28: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황석조 기자] LG 트윈스가 중요한 대결, 마지막 순간 집중력을 발휘했다.

LG는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 경기서 연장 10회 접전 끝 5-4로 역전승했다. 초반 넥센 샌즈에게 투런포를 맞는 등 점수차가 벌어졌으나 중후반까지 끈질기게 추격했다. 특히 후반인 7,8,9회 1점씩 뽑아내며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한 것이 결정적이었다.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간 LG는 10회말, 오지환이 중전안타로 활로를 뚫은 것을 시작으로 박용택이 기회를 이어갔으며 정주현이 끝내기 안타로 화룡점정을 찍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LG가 12일 넥센전서 정주현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짜릿한 역전승을 따냈다. 사진(잠실)=옥영화 기자

LG로서 의미가 많은 승리였다. 시즌 중반 한때 넥센에 9연승을 거두는 등 천적면모를 과시했지만 최근 3연패에 빠지며 마지막 순간이 아쉽게 흘렀다. 이날 경기까지 패했다면 오히려 넥센에 기세를 넘겨주는 상황이 될 수도 있었다.

하지만 후반 넥센 불펜진이 흔들렸고 이를 틈타 타선이 집중력을 발휘했다. 차근차근 1점씩 따라간 LG는 연장 10회말에 중심타선 화력이 집중되며 짜릿한 승리를 만들었다.

오지환은 3안타 및 결승점을 올렸고 정주현은 데뷔 후 두 번째 끝내기 안타를 날렸다. 대타로 나선 이형종과 정주현은 팀 역전승의 중요한 발판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한편 승리는 따내지 못했지만 선발로 나선 타일러 윌슨은 8이닝을 4실점(3자책)으로 버텨주며 팀 역전승에 숨은 역할을 했다.

LG는 이날 승리로 올 시즌 연장전 승부 첫 승을 따냈다. 그간 5번의 연장전 동안 승리가 없었다.

hhssjj27@maekyung.com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구구단 미나 ‘섹시한 어깨춤’
채연 ‘섹시 디바 컴백’…한·중·일 석권한 매력
김성희 아찔한 볼륨감…세계적 모델의 관능미
모델 이현이 ‘반전 섹시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