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SK, 1차 지명 이원준과 1억 7000만원 계약
기사입력 2016.09.22 09:08:25 | 최종수정 2016.09.22 09:11: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진수 기자] 프로야구 SK 와이번스는 1차 지명 투수 이원준과 계약금 1억 7000만원에 입단 계약을 하는 등 신인 투수 10명과 입단 계약을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

야탑고 졸업 예정인 이원준은 190cm, 95kg의 우수한 신체조건을 갖췄다. SK는 “경기에서 안정적인 제구와 뛰어난 완급 조절 등을 통해 타자의 타이밍을 뺏는 투구에 장점을 가지고 있다”고 이원준에 대해 설명했다.

SK는 2차 1순위 지명 선수인 일본경제대 투수 김성민과는 계약금 1억 3000만원에 입단계약을 했다. 김성민은 투구 밸런스 및 릴리스 포인트가 일정하고 제구력이 뛰어나며, 특히 변화구 구사 능력을 높게 평가 받았다.

2순위로 지목한 순천효천고 내야수 박성한과는 계약금 9000만원, 3순위의 제물포고 포수 권기영와는 계약금 8000만원에 각각 계약을 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SK에 지명된 야탑고 투수 이원준. 사진=MK스포츠 DB

SK는 경주고 투수 김표승(4순위·계약금 7000만원), 인천고 외야수 이정범(5순위·계약금 6000만원), 전 텍사스 레인저스 투수 남윤성(6순위·계약금 없음), 연세대 외야수 이재록(7순위·계약금 4000만원), 인하대 내야수 김두환(8순위·계약금 4000만원), 휘문고 투수 정영광(9순위·계약금 2000원)과도 입단계약을 마쳤다.

남윤성은 야구규약 제 105조 2항(‘외국 프로야구 구단에서 활동한 선수가 한국 프로야구 구단에 입단 시 계약금은 지급하지 않는다’)에 의거해 계약금이 지급되지 않았다.

2017년 SK 신인 선수들의 연봉은 모두 2700만원이다.

한편, SK에 10순위로 지명 받은 개성고 투수 도윤은 대학 진학을 원해 계약을 포기했다.

[kjlf2001@maekyung.com]

최홍만 '부축받으며 퇴장' [MK포토]
‘악연 LG’와 최종전서 5연패 탈출…‘7위 탈환’ 한화
로드FC 마이티 모, 최홍만 꺾고 무제한급 챔피언
정준영 측 “고소 이미 취하됐다…자극적 보도 유감”
미스코리아 출신 로드걸 과감한 계단 오르기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