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잠잠했던 방망이…김현수, BOS전 무안타 침묵
기사입력 2016.09.22 11:06:4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강윤지 기자]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김현수의 방망이는 잠잠했다.

김현수는 22일(한국시간) 캠든 야즈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홈경기에 2번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2경기 만의 선발 라인업 복귀. 그러나 안타를 때리지 못하고 침묵했다. 잘 맞은 타구가 잡혀버리는 아쉬움도 있었다.

이날 4타수 무안타를 기록하면서 시즌 타율은 0.309에서 0.304로 떨어졌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김현수가 22일(한국시간) 경기서 4타수 무안타 침묵했다. 사진=AFPBBNEWS=News1

김현수는 1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서 첫 타석에 등장, 클레이 벅홀츠의 초구를 노렸지만 내야 땅볼에 그쳤다.

계속된 0-0. 볼티모어는 3회말 공격에서 애덤 존스의 희생타로 선제점을 얻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이어진 1사 1,2루 찬스서 김현수가 땅볼, 매니 마차도가 파울 플라이로 물러나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김현수는 5회 1사 1루서는 외야 뜬공으로 아웃. 힘 있게 뻗어나가던 타구가 펜스 앞에서 중견수의 글러브에 들어가 아쉬움을 삼켰다. 8회 1사서 공략한 초구도 우익수에게 잡히며 안타 생산에 실패했다.

볼티모어의 아슬아슬한 1-0 리드는 6회 들어 깨졌다. 6회초 보스턴은 상대 실책 및 9번타자 앤드류 베닌텐디의 스리런 홈런을 엮어 대거 5득점했다. 점수는 그대로 굳어졌다. 이후 양 팀은 추가 점수 없이 경기를 마쳤다. 보스턴은 5-1 승리를 챙기면서 7연승을 달렸다. 지구 우승 매직넘버를 6으로 줄였다.

[chqkqk@maekyung.com]

‘3연속 합격’ 허프, 중압감 속 4번째 시험무대
호랑이와 사자는 3일 후 어떻게 만날까?
이광종 감독 별세. 한국 축구 안타까운 인재를 잃었다
이제는 기록…니퍼트, 리오스 넘어 MVP 향한다
‘김성근 야구’의 실패가 주는 교훈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