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Road to 고척] 15세 파르딩요, 94마일 강속구 `눈도장`
기사입력 2016.09.23 05:27:5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뉴욕) 김재호 특파원] 1이닝 투구가 전부였지만, 강한 인상을 남기기에 충분했다.

브라질 대표팀의 우완 투수 에릭 파르딩요(15)는 23일(한국시간) MCU필드에서 열린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예선 파키스탄과의 첫 경기에서 6회 부펜 투수로 등장, 1이닝 2피안타 1볼넷 무실점을 기록했다.

2001년에 태어난 파르딩요는 브라질 대표팀에서 가장 어린 선수다. 그럼에도 이날 경기에서 최고 구속 94마일을 기록하며 보던 이들을 모두 놀라게 했다. WBC가 또 한 명의 '될성 부른 떡잎'을 발굴한 순간이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15세 나이에 WBC에 출전한 파르딩요가 취재진과 인터뷰를 갖고 있다. 사진(美 뉴욕)= 김재호 특파원

파르딩요는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국가를 대표해 던질 수 있어 좋았다. 엄청난 경험이었다"며 국가를 대표해 WBC에 출전한 것에 대해 말했다.

축구의 나라 브라질에서 그는 어떻게 야구선수의 길을 걷게 된 것일까. 어린 시절 해변에서 라켓볼을 즐긴 것이 계기가 됐다. "어느날 삼촌이 와서 보더니 '스윙을 정말 잘한다'고 칭찬했다. 그 뒤로 계속해서 야구를 하게 됐다"며 야구선수가 된 계기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지금도 메이저리그뿐만 아니라 트리플A, 더블A에서 많은 브라질 출신 선수들이 활약하고 있다. 브라질 야구는 점점 더 성장하게 될 것"이라며 브라질 야구의 미래에 대한 기대치를 전했다.

동석한 배리 라킨 감독은 아직 만족스럽지 못한 모습이었다. 그는 "모두가 함께 노력해서 이긴 것은 기쁘게 생각하지만, 성공하기 위해서는 보다 명확하게 해야 할 것들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토너먼트 첫 경기였다"며 대회를 계속할수록 경기력이 더 좋아질 것이라는 기대감도 함께 전했다.

이날 브라질 대표팀에는 단테 비솃 주니어와 보 비솃, 두 형제가 함께 출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메이저리그에서 통산 274개의 홈런을 기록한 단타 비솃의 아들들이다. 어머니 마리아나가 브라질 출신인 관계로 브라질 대표팀의 일원이 될 수 있었던 형 단테는 "브라질 대표팀으로 뛸 수 있는 기회를 얻은 것은 큰 축복"이라며 이 대회에 참가한 소감을 전했다.

[greatnemo@maekyung.com]

정준영 측 ‘검찰 추가 조사 가능성’ 언급
KIA, 부상자원 합류는? 김기태 “내일 결정”
손흥민 결승골 스카이스포츠 ‘금일의 득점’ 선정
최홍만 '맷집으로 버틴 복귀전, 결국 KO패..' [MK화보]
미스코리아 출신 로드걸 ‘신이 내린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