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압도적 시즌 치른 두산, 새 중심 발굴로 ‘건강한 우승’
기사입력 2016.09.23 07:12:53 | 최종수정 2016.09.23 08:52: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강윤지 기자] 지난해 한국시리즈 챔피언 투표 두산을 상위권으로 분류는 했지만 우승에 손을 들어준 전문가는 비교적 적었다. 김현수(볼티모어)라는 두산을 대표하는 타자를 잃은 건 어마어마한 전력 손실이 될 거라 예상했기 때문이다.

어마어마한 손실이 일어난 건 맞지만, 두산은 올 시즌 또 다른 어마어마한 전력을 얻었다. 김재환, 오재일 등의 중심타자로서의 성장이 결정적이다. 압도적인 시즌을 만드는 데는 이들의 힘이 매우 컸다.

그동안 유망주 꼬리표를 떼지 못했던 김재환은 두산의 새로운 4번타자로 자리 잡았다. 타율 0.337 36홈런 119타점 104득점을 기록 중인데, 두산의 역대 기록들을 갈아치웠다. 36홈런은 역대 두산 토종 타자 최다 홈런이며, 22일 잠실 kt전서 득점을 추가하며 한 시즌 최다 득점 기록을 경신했다. 종전 기록은 김현수의 103득점이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두산 베어스는 오재일-김재환이라는 중심타자의 성장과 함께 건강한 우승을 이뤄냈다. 사진=MK스포츠 DB

김태형 감독 역시 압도적인 우승의 요인으로 김재환의 성장을 꼽고, 그를 MVP라고 이야기했다. 김 감독은 “니퍼트, 유희관, 양의지는 원래 자기 역할을 하는 선수지만 김재환은 기대 이상의 활약을 펼쳤다”며 “김재환이 이 정도로 할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김재환과 더불어 중심타자로 성장한 오재일의 존재감도 크다. 오재일은 최근 3번타자로 김재환의 앞에서 클린업 트리오로 타선을 함께 가꾸어가고 있다. 시즌을 치르면서 고민이 됐던 3번 자리에 오재환이 제대로 정착하면서 작은 약점마저도 해소해가는 듯하다.

오재일은 올 시즌 성적은 타율 0.324 26홈런 87타점. 421타석을 소화해 규정타석(424타석)에는 약간 미치지 못하지만 김재환에 이어 팀 내 홈런 2위-타점 2위로 높은 공헌도를 자랑하고 있다. 22일 경기서도 홈런을 추가하며 최근의 기세를 이어갔다.

김재환은 1988년생, 오재일은 1986년생이다. 20대 후반~30대 초반의 타자들이 중심타선을 형성한 건 향후 몇 년 간의 짐까지 함께 덜어준다. 두산은 정규시즌 우승이라는 수확을 올리면서 새 중심 전력을 발굴하는 데까지 성공했다. 그야말로 ‘건강한 우승’이었다.

[chqkqk@maekyung.com]



아시아 챔스 4강 전북이 먼저, 크게 웃었다
잘 던지고-잘 치고…너무나 두산다웠던 ‘91승’
김성근 감독 쓴소리 “서캠프, 무기가 없다”
안지만 불법 도박사이트 개설 혐의로 불구속 기소
[UCL] 손흥민 또 빛나다…CSKA전 결승골 폭발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