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승격팀 만난 발렌시아-에스파뇰 무승 탈출
기사입력 2016.09.23 07:25: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이틀 전 감독 교체의 강수를 뒀던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의 발렌시아가 4연패 뒤 첫 승을 거뒀다.

발렌시아는 23일(이하 한국시간) 홈구장인 캄프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6-17시즌 프리메라리가 5라운드서 승격팀 알라베스를 2-1로 이겼다.

진땀을 흘린 승리다. 발렌시아는 전반 29분 상대의 자책골로 리드를 잡았지만 전반 종료 직전 동점골을 허용했다. 이대로 경기가 끝나가나 싶던 후반 43분 다니엘 파레호가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승부를 갈랐다.

발렌시아는 라스 팔마스(2-4), 에이마르(0-1), 레알 베티스(2-3), 아틀레틱 빌바오(1-2)에 연이어 패하자 지난 21일 파코 아예스테란 감독을 경질했다. 그리고 이틀 후 알라베스를 상대로 개막 4연패 후 첫 승을 기록했다. 발렌시아(승점 3점)는 20위에서 18위로 점프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발렌시아는 23일(한국시간) 알라베스를 꺾고 2016-17시즌 프리메라리가 첫 승을 거뒀다. 사진=ⓒAFPBBNews = News1

승운이 따르지 않던 에스파뇰도 첫 승 사냥에 성공했다. 승격팀 오사수나와 원정경기에서 후반 27분 헤라르드 모레노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세비야와 난타전(4-6) 끝에 패하고, 말라가(2-2)와 레알 소시에다드(1-1)를 상대로 리드를 못 지켰던 에스파뇰은 마침내 승리했다. 승점 5점으로 순위는 15위. 오사수나(승점 2점)가 최하위로 추락했다.

한편, 레가네스는 이날 승격팀 중 유일하게 웃었다. 데포르티보를 2-1로 꺾고 시즌 2승째(1무 2패·승점 7점)를 올렸다.

[rok1954@maekyung.com]

‘빅매치 명과암’ 의심 지운 LG, 과제 안은 KIA
불펜 방화에 무너진 니퍼트-두산 최다승 타이기록
설현 지코 6개월 만에 결별 "지나친 관심 부담스러웠다"
“강했던 분인데…더 많은 일 해야 할 분인데…”
김사랑, 단발 머리 변신…인형 미모는 여전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