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강정호, 볼넷 3개로 멀티출루…김현수는 삼진
기사입력 2016.09.23 14:00: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볼넷 3개로 멀티 출루를 기록했다.

강정호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방문경기에 5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1타수 무안타 3볼넷으로 경기를 마쳤다.

강정호는 0-2로 뒤진 2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밀워키의 우완 선발 체이스 앤더슨과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하지만 후속타 불발로 2루로 진루하지는 못했다.

여전히 0-2인 4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앤더슨의 5구째 시속 147㎞(91.6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받아쳤지만 3루수 땅볼로 돌아섰다.

1-2로 추격한 7회초에는 선두타자로 타석에 들어서 바뀐 투수 카를로스 토레스를 상대로 볼넷을 골라내 멀티 출루를 완성했다.

강정호는 1-3으로 점수 차가 벌어진 9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일러 손버그와 상대해 다시 한 번 볼넷으로 1루를 밟았다. 강정호는 대주자 페드로 플로리먼으로 교체됐고, 후속타자 로드리게스가 삼진 아웃되면서 경기는 1-3으로 종료됐다.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는 대타로 나왔지만 안타를 추가하지 못했다.

김현수는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 홈경기에 팀이 3-5로 끌려가던 9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드루 스텁스 자리에 대타로 출전했다.

보스턴 마무리 크레이그 킴브럴과 상대한 김현수는 빠른 공을 염두에 두고 타석에 들어갔지만, 너클 커브에 속아 연달아 헛쳐 공 4개 만에 삼진으로 물러났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