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로드FC 홍영기, 태권도 상비군에게도 힘든 감량[MK화보]
기사입력 2016.09.23 16:07:00 | 최종수정 2016.09.23 16:40:4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세계선수권대회 국가대표 선발전 우승경력자 홍영기(32·압구정짐)는 한국 종합격투기(MMA) 선수 중에서 태권도 전문경력이 가장 두드러진다.

그러나 이처럼 아마추어 시절 체중조절에 이골이 났음에도 감량은 종목을 막론하고 선수에게는 너무도 고통스러운 일이다. 홍영기는 23일 로드 FC 33 공개 계체 통과 후 탈진에 가까운 모습으로 많은 우려를 샀다.

남은 하루 정상적으로 회복한다면 홍영기는 24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로드 FC 33 코-메인이벤트에 임하여 우에사코 히로토(29·일본)를 상대한다. 우에사코는 제14회 부산아시아경기대회 유도 –81kg 금메달리스트이자 2006년 K-1 히어로즈 -85kg 토너먼트 우승자 아키야마 요시히로(한국명 추성훈·41·일본)와 절친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기사의 1번째 이미지
 기사의 2번째 이미지
 기사의 3번째 이미지
 기사의 4번째 이미지
 기사의 5번째 이미지
 기사의 6번째 이미지
 기사의 7번째 이미지
 기사의 8번째 이미지


사진(그랜드힐튼서울)=김재현 기자

[dogma01@maekyung.com]

심판매수 전북, 승점 9점 삭감·제제금 1억 징계
첫 ‘벌’ 받은 NC, 이게 ‘올바른 자세’인가?
“책임진다” 김경문의 돌발 발언…NC와 결별?
나르샤, 10월 초 웨딩마치…세일셜서 스몰 웨딩
류현진, 팔꿈치 괴사조직제거 수술 받아..2017년 준비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