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이대은, 경찰청 입단 최종불발…현역입대 가능성↑
기사입력 2016.09.23 17:49:02 | 최종수정 2016.09.23 17:57: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이대은(27·지바 롯데)의 경찰청 입단이 최종 불발됐다. 현역입대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대은은 23일 열린 경찰청 야구단 신체검사에 참가하지 않았다. 이로써 경찰청 입단은 불발됐다. 김형식 스포츠인텔리전스 팀장은 “일본 프로야구 2군 시즌이 치러지고 있는 상태라 일정상 참가가 어려웠다”고 밝혔다.

기나긴 미국생활을 거쳐 지난해부터 일본 프로야구 지바 롯데 마린스에서 뛰고 있는 이대은. 23일 오전 일본 언론을 통해 그의 군입대 및 시즌 후 한국행 소식이 전해졌고 곧이어 서울지방경찰청이 발표한 의무경찰 선발시험 명단에도 포함된 것이 알려지며 이목을 끌었다.

특히 관심을 모은 쟁점은 합격 후 퓨처스리그 출전여부였다. 국내 프로구단에 입단하지 않은 상태에서 해외리그에 진출한 선수는 상무와 경찰야구단에 입단해도 경기에 출장할 수 없다는 규정이 있기 때문. 김 팀장은 “이대은도 이 같은 사실을 알고 있다. 다만 군생활을 하면서 야구를 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고 정확한 해석을 듣기위해 지원했던 것”라고 이 같은 사실을 설명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대은(사진)의 경찰청 입단이 불발됐다. 현역병 입대 가능성이 높아졌다. 사진=MK스포츠 DB

결국 경찰청은 입단이 어렵다는 답변을 내렸다. 이대은의 경찰청 입단 역시 성사되지 못했다. 아직 상무 입대 등의 기회가 남아있지만 출전금지 조항으로 인해 선발되기 어려운 상황임도 분명하다. 이대은 측은 최종적으로 현역입대 방향을 생각하고 있다.

지난해 우완투수 부족에 시달리던 프리미어12 대표팀에 합류해 단비같은 활약을 펼쳤던 이대은은 내년에 있을 WBC(월드베이스볼클래식) 대표팀 멤버에도 물망에 오르는 우완자원이다. 다만 군입대 문제가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그의 참가여부는 불투명 할 전망이다.

[hhssjj27@maekyung.com]

최홍만 '맷집으로 버틴 복귀전, 결국 KO패..' [MK화보]
SK킬러 장민재 두고 서캠프…한화의 전략은 총력전
로드FC 마이티 모, 최홍만 꺾고 무제한급 챔피언
‘악연 LG’와 최종전서 5연패 탈출…‘7위 탈환’ 한화
정준영 측 “고소 이미 취하됐다…자극적 보도 유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