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장군 멍군’ 의미 넘쳤던 이범호-권희동의 홈런쇼
기사입력 2016.09.23 22:28:15 | 최종수정 2016.09.23 23:05: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예상 밖 난타전이 펼쳐졌다. 그리고 그 가운데 의미 가득했던 홈런포 두 방이 경기를 수놓았다. KIA 타이거즈는 이범호가 그랜드슬램을 날리며 경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고, NC 다이노스는 예비역 권희동이 복귀기념 자축 결승포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23일 창원에서 열린 KIA-NC전은 당초 예상과는 다른 전개가 펼쳐졌다. 헥터 노에시(KIA)-에릭 해커(NC)가 맞대결을 벌이는 선발 매치 업인만큼 투수전의 가능성이 높았다. 그러나 경기는 열띤 타격전으로 흘렀고 두 에이스급 투수들 역시 뭇매를 피하지 못했다.

그 가운데 경기 흐름에 쐐기를 날린 것은 바로 의미 넘쳤던 홈런포였다. 시작은 KIA였다. 1-4로 밀리며 패색이 짙어가던 5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이홍구가 볼넷으로 출루했고 곧바로 대타로 나선 김주형이 투런 포를 쏘아 올렸다. NC쪽으로 기울던 경기가 급속도로 다시 뜨거워진 순간.

 기사의 0번째 이미지

KIA 이범호(사진)가 경기 중반 그랜드슬램을 때려내며 흐름을 바꿨다. 이 홈런으로 이범호는 개인 첫 30홈런 100타점 기록을 달성한다.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결정적 한 방은 그 다음에 터졌다. 신종길의 볼넷, 최원준의 내야안타, 그리고 김주찬까지 볼넷으로 출루하며 주자가 가득 채워진다. 이 때 타석에는 만루 홈런의 사나이 이범호가 들어섰다.

이범호는 해커의 초구를 벼락처럼 통타해 담장을 넘긴다. 그의 프로 15번째 그랜드슬램. 이날 경기 전까지 99타점을 기록 중이던 이범호가 데뷔 첫 30홈런 100타점까지 완성하게 만드는 아치였다. 팀 역시 7-4로 극적인 역전에 성공한다. 만루포의 사나이, 캡틴, 중심타자로서 책임을 다한 완벽했던 홈런포.

하지만 이범호와 KIA의 환희는 오래가지 못했다. 또 다른 스토리 가득한 홈런포가 경기 흐름을 뒤바꿨기 때문. 6회말 NC는 상대 야수진 실책과 구원진의 난조를 틈타 기회를 마련한다. 김준완의 볼넷, 그리고 박민우 타격 때 상대실책으로 주자가 채워졌고 테임즈의 적시타로 2점 추격한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21일 상무에서 제대한 권희동(사진)은 경기 결승포를 때리며 화려한 복귀신고식을 치렀다.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끝이 아니었다. 투수는 한승혁으로 바뀌었고 이어 박석민이 볼넷으로 출루해 주자는 1,2루가 됐다. 그리고 21일 상무에서 제대한 권희동이 타석에 섰고 그는 한승혁의 4구를 통타해 좌익수 뒤 비거리 120m짜리 아치를 그린다.

그야말로 화려한 복귀포. 2년간 상무에서 복무한 뒤 전날 복귀전을 치른 그는 2경기 연속 안타에 이어 절체절명의 순간 경기 흐름을 뒤바꾸는 그림 같은 홈런을 때려내며 더할 나위 없는 복귀 신고식을 치렀다. 그리고 이 홈런은 역전 결승포가 되어 팀에 소중한 승리를 안긴다.

[hhssjj27@maekyung.com]

첫 ‘벌’ 받은 NC, 이게 ‘올바른 자세’인가?
KBO, 음주운전 테임즈에 잔여경기 및 PS 1경기 출전정지
“책임진다” 김경문의 돌발 발언…NC와 결별?
나르샤, 10월 초 웨딩마치…세일셜서 스몰 웨딩
류현진, 팔꿈치 괴사조직제거 수술 받아..2017년 준비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