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완벽했던 7이닝…피어밴드 “팀 승리 발판 돼 기분 좋다”
기사입력 2016.09.23 22:38:49 | 최종수정 2016.09.23 22:57: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수원) 강윤지 기자] 승리를 따내지는 못했지만 라이언 피어밴드의 호투가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팀 승리다.

피어밴드는 23일 수원 SK전에 선발 등판, 7이닝 8피안타 1볼넷 6탈삼진 1실점(비자책)으로 호투했다. 112구를 던지는 동안 팀이 리드 상황을 만들지 못하며 1-1에서 마운드를 내려갔다.

이제 시즌이 막바지에 접어들어 승수를 챙길 기회도 많지 않은데, 잘 던지고도 시즌 8승을 거두지 못한 건 아쉬움이다. 대신 팀은 이날 시즌 50번째 승리를 기록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kt 위즈 피어밴드가 23일 수원 SK전에 선발 등판, 7이닝 1실점(비자책) 호투로 팀 승리 발판을 마련했다. 사진(수원)=김재현 기자

피어밴드는 경기 후 “승리를 기록하지 못한 것은 조금 아쉽지만 7이닝 동안 나름대로 좋은 피칭으로 팀 승리에 발판을 만들었다고 생각하니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투구에 대해서는 “변화구를 골고루 던지려 노력했는데 그 중에서도 슬라이더 제구가 잘 잡혔다”며 “그렇기 때문에 슬라이더를 많이 던지려 노력했고 상대 타자들을 범타로 돌려세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 피어밴드는 이날 속구(42구) 다음으로 많은 슬라이더(24구)를 던졌다. 24개의 슬라이더 중 19개가 스트라이크존에 꽂혔다.

조범현 감독은 “선발 피어밴드를 비롯해 투수들이 안정적인 피칭으로 자기 역할을 잘해줬다”며 이날 승리를 두꺼웠던 마운드에 돌렸다. 피어밴드는 그 중심이었다.

[chqkqk@maekyung.com]

정준영 측 ‘검찰 추가 조사 가능성’ 언급
KIA, 부상자원 합류는? 김기태 “내일 결정”
손흥민 결승골 스카이스포츠 ‘금일의 득점’ 선정
최홍만 '맷집으로 버틴 복귀전, 결국 KO패..' [MK화보]
미스코리아 출신 로드걸 ‘신이 내린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