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시애틀, `흑인 비하` 클레벤저 잔여 시즌 정지 징계
기사입력 2016.09.24 02:49:43 | 최종수정 2016.09.24 08:31:4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뉴욕) 김재호 특파원] 시애틀 매리너스 구단이 SNS에 흑인들을 비하하는 글을 올린 포수 스티브 클레벤저에 잔여 시즌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다.

매리너스 구단은 24일(한국시간) 제리 디포토 단장 이름으로 클레벤저에게 잔여 시즌 출전 정지와 함께 급여를 지급하지 않는 징계를 내린다고 발표했다.

이는 하루 전 공개된 부적절한 내용의 트위터 때문이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에 '폭력배들이 흑인 경관에게 총을 맞아도 흑인들을 백인을 이기는구나. 웃음밖에 안나온다. 계속해서 국가가 나올 때 무릎이나 꿇어라!'라는 글을 남겼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클레벤저는 흑인들을 비하하는 글을 올렸다가 철퇴를 맞았다. 사진=ⓒAFPBBNews = News1

이어 "'블랙 리브스 매러(Black Lives Matter, 흑인들의 목숨은 소중하다)'는 애처롭다. 오바마 당신도 애처롭다. 여기에 연관된 모두가 동물처럼 가둬져야 한다"고 글을 이었다.

이는 최근에도 이어지고 있는 경찰들에 의한 흑인 총격 사고를 비롯한 인종 차별에 항의하는 흑인들을 비하하는 글이다. '블랙 리브스 매러'는 시위 구호로 사용되고 있고, NFL 선수들은 국가 연주시 무릎을 꿇는 방식으로 항의를 하고 있는 중이다.

그의 글은 순식간에 인터넷으로 퍼져나갔고, 그는 자신이 인종적으로 다양성이 있는 볼티모어 출신임을 강조하며 부랴부랴 사과 성명을 발표했지만 이미 물은 엎질러진 뒤였다.

매리너스 구단은 "이 트위터가 선수 자신이 직접 올린 글임을 확인한 뒤 모든 가능한 선택을 알아봤다"며 구단 차원에서 내릴 수 있는 징계를 찾은 결과 이같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는 것은 그의 자유지만, 이는 매리너스 구단의 의견을 대변하지는 않는다. 그가 올린 내용이나 분위기를 우리는 강력하게 반대한다"며 클레벤저의 행동에 대한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클레벤저는 지난해 12월 시애틀이 마크 트럼보, 좌완 C.J. 리펜하우저를 내주고 볼티모어에서 트레이드로 영입한 선수다. 이번 시즌 22경기에 출전, 타율 0.221 출루율 0.303 장타율 0.309를 기록했다. 지난 7월초 오른손 골절로 부상자 명단에 오른 뒤 지금까지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greatnemo@maekyung.com]

심판매수 전북, 승점 9점 삭감·제제금 1억 징계
첫 ‘벌’ 받은 NC, 이게 ‘올바른 자세’인가?
“책임진다” 김경문의 돌발 발언…NC와 결별?
나르샤, 10월 초 웨딩마치…세일셜서 스몰 웨딩
류현진, 팔꿈치 괴사조직제거 수술 받아..2017년 준비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