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김진욱 감독, ‘캡틴’ 박경수의 적극적 연임 의사에 화답
기사입력 2016.10.18 11:40:20 | 최종수정 2016.10.18 14:41:0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수원) 강윤지 기자] 김진욱이라는 새 감독을 품은 kt 위즈. 감독과 함께 단장까지 교체하며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았다. 그러나 단 하나는 ‘같은 부대’에 담는다.

18일 오전 수원 케이티 위즈파크에서는 김진욱 감독의 취임 기자회견이 열렸다. 김준교 사장 및 임종택 신임 단장과 김진욱 신임 감독이 함께해 새 출발을 알리는 각오를 전했다. 주장 박경수는 선수단 대표로 자리해 김 감독에 꽃다발을 건네며 축하했다.

각자의 포부를 밝히고 이어진 기자단과의 질의응답 시간. 취재진의 질문 몇 가지에 답하던 김 감독은 “내가 질문을 해도 되겠냐”는 이야기를 꺼냈다. 김 감독의 질문이 향한 곳은 주장 박경수였다. 김 감독은 박경수에게 “내가 새롭게 감독이 됐는데, 선수로서 감독에게 궁금한 점은 없느냐”고 운을 뗐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수원)=김영구 기자

갑자기 마이크를 전해 받은 박경수는 갑자기 찾아온 질문에 당황하면서도 이내 마음속에 있는 말을 꺼냈다. 박경수는 “감독님께 진심으로 축하드리고 환영한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개인적으로 꼭 한 번쯤은 배워보고 싶은 생각이 많았다”며 운을 뗐다.

이어 ‘진짜 질문’을 꺼냈다. 박경수는 “올 한 해 주장을 맡았는데 잘해본다고 노력을 많이 했지만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 감독님이 새로 오셔서 내심 내년에도 주장 할 수 있을까라는 걱정을 좀 했었는데 내년까지 가도 되는지 여쭈어보고 싶다”고 김 감독에게 물었다.

예상 밖 질문을 받은 김 감독은 박경수를 향해 “다시 하겠다는 생각이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박경수는 “주장을 하면서 상위팀 주장처럼 해보고 싶다는 꿈이 있다. 같이 잘해보고 싶다. 기회가 된다면 말씀 드리려 했는데 감독님이 먼저 말씀을 해주셨다”고 주장 연임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앞서 “선수들이 벤치의 눈치를 보지 않고 뛰놀 수 있도록 하겠다”는 김 감독의 이야기를 인상 깊게 들었다는 박경수는 “나도 올 캠프 때부터 젊은 선수들에게 눈치 보지 말고 신나게 뛰어보자고 주문을 많이 했었다. 감독님이 같은 말씀을 하셔서 마음에 많이 와 닿는다”고 말을 이었다.

한 번 더 꺼낸 ‘진심’이 결국 김 감독의 확답으로 이어졌다. 박경수가 “그래서 내년에 내 위치가 어떻게 되는 건지 궁금하다”고 말하자, 김 감독이 “사실 밖에서 보기에는 신생팀 주장과는 조금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했었다. 그렇지만 본인이 할 자신이 있다고 하면 맡기겠다”고 말했다. 주장 연임을 꿈꾸던 박경수는 “열심히 해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고 넙죽 인사를 했다. ‘2년 연속 주장’도 확정됐다.

[chqkqk@maekyung.com]

트와이스 사나 '미모가 샤샤샤~' [MK포토]
'상복' 터진 최형우, 동아스포츠대상 '올해의 선수상' 수상
박세리 "리우올림픽 金, 선수 시절 우승보다 감동적"
이재용 “좋은 기업 만들겠다”…박영선 “동문서답 말라” (청문회)
안민석 의원 “박근혜, 3~40분 창조경제 말할 지식 없다” (청문회)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