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정몽규 축구협회장 “슈틸리케호에 힘 실어달라”
기사입력 2016.10.18 14:13:16 | 최종수정 2016.10.18 16:49: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윤진만 기자]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부임 후 최대 위기를 맞은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를 표명했다.

정몽규 회장은 18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진행한 ‘2017 FIFA U-20월드컵 브리핑’에서 슈틸리케 감독에 대해 “언론과 팬의 비판을 잘 받아들이고 있다. 앞으로 개선될 것이다. 우즈베키스탄전까지 남은 한 달 감독과 선수를 위축시키기보단 힘을 실어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지난 11일 이란과 경기를 마치고 안일한 용병술과 ‘한국은 소리아와 같은 공격수가 없어서 졌다’ 따위의 실언으로 비난의 중심에 섰다. 경질해야 한다는 여론도 부상했다.

정 회장은 슈틸리케 감독 거취에 대해 “정해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최종예선 10경기 중 4경기를 치렀을 뿐이다. (탈락을)낙담하긴 이르다. 위기에 처했을 때 강해지는 것이 한국 축구”라고 강조했다. 대표팀은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4경기에서 2승 1무 1패(승점 7)에 그치며 이란(승점 10) 우즈베키스탄(승점 9)전에 이은 A조 3위에 머물렀다. 내달 15일 우즈베키스탄과 홈경기에서 패할 경우 월드컵 본선 진출이 어려워질 수 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과 울리 슈틸리케 대표팀 감독. 사진=천정환 기자



정 회장은 이날 ‘선수와 코치, 코치와 코치간 소통의 문제점을 인식했다’며 보이지 않는 문제점에 관해서도 이야기했다.

[yoonjinman@maekyung.com]

트와이스 사나 '미모가 샤샤샤~' [MK포토]
'상복' 터진 최형우, 동아스포츠대상 '올해의 선수상' 수상
박세리 "리우올림픽 金, 선수 시절 우승보다 감동적"
이재용 “좋은 기업 만들겠다”…박영선 “동문서답 말라” (청문회)
안민석 의원 “박근혜, 3~40분 창조경제 말할 지식 없다” (청문회)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