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황병일 수석코치, `감독 보좌 책임` kt 떠난다
기사입력 2016.10.18 14:23:03 | 최종수정 2016.10.18 14:26: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수원) 강윤지 기자] 조범현 감독, 김진훈 단장에 이어 황병일 수석코치까지 책임을 지고 kt 위즈를 떠난다. 황병일 수석코치는 17일 김진욱 신임 감독을 만나 팀을 떠나겠다는 뜻을 전했다. 김진욱 감독은 황 수석의 뜻을 받아 들였다. 이 자리에서 황 수석코치는 "감독을 제대로 보필하지 못한 책임을 지고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황병일 수석코치는 KIA 타이거즈 시절 조범현 감독과의 인연으로 지난 2014년 말 kt에 새 둥지를 틀었다. 2군 감독으로 시작해 2015시즌 초반 1군 수석코치로 보직이 변경됐다. 이후 조 감독을 보좌해 팀을 꾸려왔다. 타격 쪽에 일가견이 있는 황 수석은 젊은 선수들을 이끌고 타격 지도에 힘을 쏟았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황병일 코치가 kt 위즈 수석코치직을 내려놓고 팀을 떠난다. 사진=MK스포츠 DB

그러나 kt가 조 감독과 재계약을 포기한 뒤로 ‘파트너’ 황 수석도 적잖은 책임감을 느낀 듯하다. 감독 선임 과정에서 황 수석의 내부 승격설도 돌았지만, 황 수석에게 직접적으로 감독 제의가 가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이 즈음 황 수석은 팀을 떠나야할지 여부에 대해 고민이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

김진욱 신임 감독과의 인연은 고민의 한 축이었다. 황 수석은 김 감독과 합심해 2013년 두산을 준우승으로 이끄는 데 큰 역할을 했다. 황 수석 외에도 2013년 호흡이 잘 맞았던 정명원 투수코치, 가득염 투수코치, 김민재 수비코치 등이 김 감독과 연을 맺었다. 이에 ‘2013년 두산 멤버’가 kt에서 다시 호흡을 맞출지 여부도 큰 관심사였다.

황 수석은 장고 끝에 kt를 떠나기로 결심했다. 지난 2년간의 성적에 책임을 지는 것이 우선이라고 판단해 수석코치 자리를 내놨다. 조 감독과의 의리도 무시 못 할 요인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 감독은 조만간 코칭스태프를 확정 발표할 계획이다. 특히 2군 코치진에는 변화가 클 것으로 알려졌다. 김 감독은 18일 취임 기자회견에서 “아직 포스트시즌이 진행 중이기도 하고, 헤어져야 할 코치도 계시고 남을 코치도 계신다. 며칠이 지나면 확실하게 정해질 것 같다”고 코치진 변동을 시사했다.

[chqkqk@maekyung.com]

강병규 “강정호는 최순실, 박근혜에게 평생 보은해야”
이정현 탄핵 지금이라도 중지 발언에 이재명 시장 반응 보니
양현종, 요코하마행…日언론 “믿음직한 투수 영입”
"이정현 장 지진다" 발언 재조명…박근혜 탄핵 가결
‘골프채 상습폭행’ 전 농구선수 방성윤, 징역 1년6월 선고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