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19세이브` 오승환, NL 구원투수상 후보 선정
기사입력 2016.10.18 14:38:53 | 최종수정 2016.10.18 14:50: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진수 기자]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오승환(34)이 올해 내셔널리그 구원투수상 후보에 꼽혔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MLB.com)는 오승환을 포함한 8명의 선수를 ‘트레버 호프만 상’ 후보로 선정해 18일(한국시간) 발표했다.

호프만은 메이저리그 통산 601세이브를 기록한 전설적인 마무리 투수다. 메이저리그는 지난 2014년 구원투수상을 신설했다. 내셔널리그는 ‘트래버 호프만’, 아메리칸리그는 뉴욕 양키스에서 구원투수로 활약한 ‘마리아노 리베라’의 이름을 땄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오승환. 사진=MK스포츠 DB

MLB.com은 “만 34살 신인 오승환은 7월 팀의 마무리를 맡았고 뛰어난 실력을 보여줬다”면서 “그는 79⅔이닝을 소화하면서 103타자를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23차례 세이브 기회 중 19차례를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오승환은 올 시즌 76경기에서 6승3패 19세이브 평균자책점 1.92를 기록하면서 세인트루이스의 뒷문을 단단하게 잠갔다.

에디슨 리드, 제우리스 파밀리아(이상 뉴욕 메츠), 마크 멜란슨(워싱턴 내셔널스), 켄리 젠슨(LA 다저스), 타일러 손버그(밀워키 브루어스), A.J. 라모스(마이애미 말린스), 아롤디스 채프먼(시카고 컵스) 등이 후보에 함께 올랐다.

[kjlf2001@maekyung.com]

‘골프채 상습폭행’ 전 농구선수 방성윤, 징역 1년6월 선고
‘150만달러’ 로사리오, 내년에도 한화서 뛴다
윤석민, 어깨 웃자란뼈 수술…2017 전반기 불투명
기록으로 보는 손흥민의 챔피언스리그
청문회 일정, 5차까지 열린다는데…날짜·주요 증인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