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최강희 감독 “전반전 4-1…전북이 절대적으로 유리”
기사입력 2016.10.18 15:57:02 | 최종수정 2016.10.18 16:48: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상암) 윤진만 기자] FC서울 황선홍 감독(48)은 1%의 가능성이라도 붙잡겠다며 이를 악 물었다. 하지만 전북현대 최강희 감독(57)은 그 1%조차 내줄 생각이 없는 듯하다.

18일 오후 3시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한 ‘2016 AFC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2차전 기자회견에서 “내일 경기는 전북이 절대적으로 유리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9월28일 준결승 1차전에서 4-1 승리, 결승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한 채 상암 원정에 온 최 감독은 “전반전을 우리가 4-1로 이기고 있다. 서울을 상대로 매번 좋은 경기(올 시즌 4전 4승)를 해 선수들이 자신감을 갖고 있다. 의외성은 시즌 초반이나 모르는 팀과 할 때나 나오는 것”이라며 이변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전북은 지난 15일 제주유나이티드와의 K리그 클래식 34라운드에서 2-3 역전패하며 시즌 리그 전 경기 무패 기록이 끊겼다. 최 감독은 “경기에서 진 뒤에는 선수들에게 많은 요구를 안 한다. 이런 큰 경기를 앞두고는 선수들이 스스로 분위기를 만들고, 잘 해왔다. 많은 것을 주문하기보다는 우리 경기를 잘하면 된다고 생각한다. 내일 경기에서 승리를 통해 결승에 가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전북 최강희 감독과 권순태. 사진(상암)=김재현 기자



주장 권순태는 “제주전 패배로 좋은 분위기를 이어오지 못했다. 패배에 대한 아쉬움은 분명 있지만, 선수들과 다 같이 많은 이야기를 통해 각성하는 시간을 보냈다. 선수들끼리 아쉬움을 반전할 수 있는 경기를 하자고 말했다. 조금은 더 단단해진 것 같다”며 제주전 패배가 독이 아닌 약이 될 것이라 확신했다.

[yoonjinman@maekyung.com]

트와이스 사나 '미모가 샤샤샤~' [MK포토]
'상복' 터진 최형우, 동아스포츠대상 '올해의 선수상' 수상
박세리 "리우올림픽 金, 선수 시절 우승보다 감동적"
이재용 “좋은 기업 만들겠다”…박영선 “동문서답 말라” (청문회)
안민석 의원 “박근혜, 3~40분 창조경제 말할 지식 없다” (청문회)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