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해설’ 김진욱이 정했던 ‘감독’ 김진욱의 목표 5강
기사입력 2016.10.19 07:12: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강윤지 기자] 김진욱 kt 위즈 신임 감독이 kt 2대 감독으로서의 본격적인 행보를 알렸다. 김 감독은 지난 18일 열린 취임 기자회견서 kt 청사진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 감독에게도 의미 있는 새 출발이다. 2년간의 해설위원 생활을 마무리 짓고 현장 복귀다. 김진욱 감독은 해설위원을 하면서 “해설을 통해서 어떻게 야구를 해야 하는지에 대해 느꼈다”며 “현장에 있는 사람들에게 해설을 추천한다. 가장 큰 이유는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기 때문이다. 해설을 하면서 내게 가장 크게 도움 됐던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김진욱 kt 위즈 신임 감독이 취임 기자회견에서 kt 감독으로서의 출발을 알렸다. 사진(수원)=김영구 기자

처음 야구계에서 우려했던 것과는 달리 해설위원 김진욱은 많은 호평을 받았다. 감독 후보로 거론되는 데에도 해설의 영향이 적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2년 전에 비해 분석력, 경기를 내다보는 넓은 시야 등 해설로 업그레이드 된 능력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는 평가다. 김 감독도 자회사인 스카이스포츠서 해설을 하면서 kt에 많은 관심과 애정을 갖고 바라볼 수 있었다고 했다.

‘해설위원’ 김진욱은 kt의 내년 방향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지난 5일 수원에서 열린 kt의 시즌 마지막 홈경기서 김진욱 해설위원은 “내년에 kt는 올해보다 20승을 더 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시 kt는 51승을 거두고 있었고, 이후 잔여 경기서 2승을 보태 53승으로 시즌을 마쳤다. 김진욱 해설에 따르면 kt의 내년 성적은 71~73승이 나와야 한다.

kt는 2015시즌을 52승, 2016시즌을 53승으로 마쳤다. 여기서 20승을 더한다는 건 ‘5강 도전’을 의미한다. 144경기 체제서 절반 범주인 71~3승, 즉 5할 승률을 하면 5강 진입이 가능하다. 올 정규시즌 4위 LG는 71승을 했고, 5위 KIA는 70승을 했다.

김 감독은 자신의 발언을 잊지 않고 있었다. 김 감독은 내년 시즌 목표에 대해 “마음 속 목표는 정해져있는데 구단에서는 우선 인성, 육성, 근성을 통해 좋은 팀을 만드는 것을 원했다”며 “그것이 되면 성적은 자동적으로 따라온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kt의 마지막 홈경기 중계를 내가 했었는데 그날 큰 실수를 했다. kt가 내년에 20승을 더 할 수 있나 그런 이야기를 했는데, 막상 내가 감독이 되니 ‘이제 내가 해야 하는 건가’ 싶었다”고 웃었다.

김 감독은 ‘+20승’에 대해 “kt가 이제 변하지 않으면 몇 년 간은 계속 침체되고 하위권을 맴돌 것이라는 판단이다. +20승은 변해야 한다는 의미고, 내가 한 말인 만큼 그 뜻을 스스로 잘 알기 때문에 전보다 좋은 팀이 되도록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20승’은 결국 해설위원 김진욱이 정해놓은 감독 김진욱이 나아가야할 길이었던 것. 당시 멘트는 이러했다.

“내년 kt가 51승에서 +20승을 할 수 있느냐. 무조건 올해보다 20승을 더해야 한다. 2년 연속 최하위를 했는데 다음 시즌에 20승을 더 하지 못하면, 5강 안에 들어가지 못하면 계속 하위팀으로 이미지가 굳혀진다. 그렇게 되면 상대가 쉽게 보고 들어올 수 있기 때문에 내년에 kt는 무슨 수를 써서라도 5위 안에 들어갈 수 있는 팀을 만들어야 한다. 그게 +20승이다. 절대 쉽지 않기 때문에 스태프, 프런트 모두가 머리를 맞대야 한다.”

감독 김진욱의 목표는 뚜렷해 보인다.

[chqkqk@maekyung.com]



끊이지 않는 ‘편파’ 방송 논란…현장의 갑론을박
‘결정적 사나이’ 양석환 빛내주는 순도 높은 홈런포
이대호의 오재원 훈계? 야구팬이 뿔났다!
장나라, 박보검과 열애설 직접 해명 “만난 적도 없어”
지드래곤, 마른 모습에 팬들 '걱정' 무슨 일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