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토론토, 벼랑끝서 기사회생…3연패 후 첫승
기사입력 2016.10.19 08:22: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벼랑 끝에 몰렸던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월드시리즈(WS)를 눈앞에 뒀던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발목을 잡았다.

토론토는 19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4승제) 4차전 홈 경기에서 클리블랜드를 5-1로 꺾었다.

이날 경기 전까지 토론토는 3전 3패로 몰려 있었다. 이날마저 패했다면 클리블랜드에 월드시리즈행 티켓을 내줬어야 했다.

토론토 선발투수 애런 산체스가 6이닝 동안 안타와 볼넷을 2개씩 내주고 삼진 5개를 잡아내며 1실점(1자책)으로 막았다.

반면 클리블랜드 선발투수 코리 클루버는 5이닝 4피안타(1피홈런) 2볼넷 7탈삼진 2실점(2자책)으로 토론토에 리드를 내준 채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이후 추가로 3점을 허용, 5:1로 패해 클리블랜드의 월드시리즈 행은 다음기회로 미뤄야 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