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의리남’ 구로다, 일본시리즈 끝으로 20년 현역 마감
기사입력 2016.10.19 11:29:5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진수 기자] ‘의리남’으로 불리는 일본프로야구 구로다 히로키(41·히로시마 도요 카프)가 오는 22일 열리는 닛폰햄 파이터스와의 일본시리즈 출전을 끝으로 20년 현역생활에서 물러난다.

18일 '산케이스포츠' 등 일본언론에 따르면 구로다는 이날 히로시마의 한 호텔에서 은퇴 기자회견을 열고 “2,3년 전부터 은퇴를 인식하고 있었다. 진짜 생각하게 된 것은 지난 9월 리그 우승을 확정짓고 나서였다”며 “올해 리그 우승, 일본 시리즈에 진출했다는 것이 (은퇴결정에) 하나의 큰 요인이었다”고 말했다.

1997년 히로시마에 입단한 구로다는 2008년 LA 다저스에 입단하면서 빅리그에 진출했다. 2012년 뉴욕 양키스를 거쳐 지난해 다시 히로시마에 돌아왔다. 메이저리그에서 일본인 투수로는 최초로 5년 연속 두 자릿수 승수를 거뒀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구로다 히로키가 18일 히로시마에서 은퇴 기자회견을 열고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日 히로시마)=AFP BBNews=News1

구로다는 더 많은 연봉을 받을 수 있었음에도 빅리그 진출 전 약속한대로 2014년 히로시마로 복귀해 팀의 정신적 지주가 되면서 ‘의리남’으로 불렸다.

미일 프로통산 203승 184패 평균자책점 3.51의 성적을 남긴 구로다는 현역 20년 동안 13번이나 두 자릿수 승수를 기록하는 활약을 펼쳤다.

구로다는 “지금까지 선발투수로 나서 완투를 하는 스타일을 해왔는데, 지금은 9이닝을 던질 수 없는 몸이라 보여줄 수 없었다는 좌절감이 있었다”고 했다. 이어 “올해 모두의 힘으로 리그 우승을 하는 등 최고의 시즌을 보낸 덕분에 후회는 없다”고 덧붙였다.

[kjlf2001@maekyung.com]



끊이지 않는 ‘편파’ 방송 논란…현장의 갑론을박
‘결정적 사나이’ 양석환 빛내주는 순도 높은 홈런포
이대호의 오재원 훈계? 야구팬이 뿔났다!
장나라, 박보검과 열애설 직접 해명 “만난 적도 없어”
지드래곤, 마른 모습에 팬들 '걱정' 무슨 일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