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강원 세르징요, 위조 여권 사용 혐의로 조사 중
기사입력 2016.10.19 11:36:38 | 최종수정 2016.10.19 11:51:4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윤진만 기자] 강원FC의 세르징요(28)가 위조 여권 사용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중이란 사실이 알려지면서 팬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강원은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세르징요가 17일 오후 경찰청 외사정보과 및 법무부 서울출입국 이민특수수사대의 관계자와 함께 경찰청으로 이동해 이틀째 조사를 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렸다.

구단에 따르면 경찰은 세르징요가 2014년 6월 브라질에서 시리아 국적을 취득하는 과정에서 브로커를 통해 위조된 여권을 보유한 것으로 본다. ‘사문서 위조 및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에 해당한다’는게 경찰청 외사정보과 관계자의 설명.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 맨 왼쪽이 강원FC의 세르징요.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세르징요는 “브라질 체류 당시 한 브로커로부터 세르징요의 조부가 시리아계여서 시리아 국적 취득이 가능하다는 설명을 듣고, 이후 브라질 주재 시리아 대사관으로부터 2013년 5월에 시리아 시민권을, 2014년 6월에 시리아 여권을 차례로 취득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5년 대구FC에서 브라질 국적 외국인선수로 뛰었던 세르징요는 지난 6월 한국인 에이전트를 통해 시리아 국적도 함께 보유한 이중국적자임을 밝히고 아시안쿼터 용병으로 지난 6월 강원에 입단했다.

강원은 지난 6월 세르징요가 시리아 여권으로 브라질 주재 한국 대사관으로부터 정상적으로 비자를 발급받은 후 인천국제공항 입국심사대를 통해 입국한 것을 확인하고 6개월 간의 계약에 합의했다.

강원은 최근 FIFA로부터 세르징요의 이중국적과 관련한 질의서를 수령한 후 지난 13일 “시리아 출신 조부의 가족력을 기반으로 시리아 국적을 취득했다”는 그의 진술을 포함해 관련 서류 일체를 FIFA에 제출했다.

구단은 ‘경찰 조사 중 드러난 정황상 세르징요가 시리아 여권을 취득하는 과정에서 의혹이 존재한다는 점을 감안해 법원의 판결이 나올 때까지 잔여 경기에 출전시키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세르징요는 올 시즌 K리그 클래식 16경기에 출전 득점 없이 도움 2개를 기록 중이었다.

[yoonjinman@maekyung.com]

‘FA→은퇴→코치’ 용덕한 “새 길 찾겠다”
'해외진출' 희망 차우찬, 국내 잔류하면 LG 간다
트와이스 사나 '미모가 샤샤샤~' [MK포토]
김종 전 차관 “김연아 좋아하지 않는 이유, 말하기가...”
강병규 “강정호는 최순실, 박근혜에게 평생 보은해야”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