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PO] 첫 판 잡기…‘테임즈 없이’ 82.1% KS행 확률 싸움
기사입력 2016.10.19 11:57:32 | 최종수정 2016.10.20 08:28: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플레이오프 1차전을 잡는다.’ NC와 LG의 동상이몽이다. 단, 그 앞이 약간 다르다. NC는 테임즈가 ‘없이도’, LG는 테임즈가 ‘없으니’다. 테임즈의 결장은 플레이오프 1차전의 최대 변수다.

플레이오프는 1차전이 승부의 향방을 가른 경우가 많았다. 양대 리그 시절을 제외한 28번의 플레이오프에서 1차전 승리팀이 한국시리즈에 오른 경우가 23번이었다. 82.1%의 높은 확률이다. 2010년 이후로는 100% 확률이다.

NC는 지난 2년간 가을야구 첫 시리즈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 1차전을 홈에서 치렀으나 모두 내줬다. 포스트시즌 1차전 승률은 0%. LG와 포스트시즌 대결은 2번째. 2년 전 LG는 마산구장에서 1,2차전을 싹쓸이 하며 NC에게 첫 좌절을 안겼다. 김경문 감독은 설욕을 다짐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NC의 테임즈는 징계로 21일 LG와 플레이오프 1차전에 뛸 수 없다. 그러나 2차전 이후부터는 족쇄가 풀린다. 사진=MK스포츠 DB

단, NC는 4번타자 테임즈가 뛰지 못한다. 음주운전 적발에 따른 품위손상행위로 한국야구위원회(KBO)의 징계를 받았다. 정규시즌 8경기와 포스트시즌 1경기 등 총 9경기 출전 정지. 플레이오프 1차전이 끝난 뒤 테임즈의 족쇄도 풀린다.

지난해 최우수선수(MVP) 테임즈는 올해 괴물 같은 페이스를 잇지 못했지만 여전히 KBO리그 톱 레벨이었다. 당연히 NC의 대권 구상에 포함돼 있다. 플레이오프를 대비한 청백전에도 두 차례 백팀 4번타자로 출전해 5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LG에게도 강했다. 정규시즌 LG전 타율 0.333(54타수 18안타) 3홈런 12타점을 올렸다. 특히, NC가 LG를 이겼던 8경기(9승 중 1경기는 결장)에서 테임즈의 타율이 무려 5할(32타수 16안타)이었다. 테임즈의 활약 여부가 LG전 결과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테임즈가 못 뛰는 플레이오프 1차전은 NC에게 첫 고비, LG에게 첫 기회다. NC는 시즌 막바지 테임즈가 징계로 빠진 8경기에서 4승 4패를 기록했다. 지난 9월 14일에는 테임즈 없이도 LG를 소사를 공략해 승리하기도 했다.

그러나 포스트시즌에서 테임즈의 존재 유무는 차이가 있을 수밖에. 뛰는 것만으로도 상대에게 압박을 줄 수 있다. 호쾌한 장타(2루타 2개-홈런 1개)와 짜릿한 적시타(3타점)이 적었지만, 테임즈는 집중 견제에도 포스트시즌 통산 타율 0.344(32타수 11안타)이다.

[rok1954@maekyung.com]

강병규 “강정호는 최순실, 박근혜에게 평생 보은해야”
이정현 탄핵 지금이라도 중지 발언에 이재명 시장 반응 보니
양현종, 요코하마행…日언론 “믿음직한 투수 영입”
"이정현 장 지진다" 발언 재조명…박근혜 탄핵 가결
‘골프채 상습폭행’ 전 농구선수 방성윤, 징역 1년6월 선고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