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정재훈, 첫 실전서 어깨 통증 호소…19일 귀국
기사입력 2016.10.19 14:28:5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강윤지 기자] 한국시리즈 출전을 목표로 재활에 매진했던 두산 베어스 정재훈의 계획에 빨간불이 켜졌다.

정재훈은 지난 8월초 경기서 타구에 오른팔을 맞아 팔뚝 전완근이 골절돼 수술을 받았다. 시즌을 그대로 접을 가능성이 커보였지만 정재훈은 한국시리즈 출전에 의지를 보이며 빠른 복귀를 다짐했다. 회복 속도가 빠른 덕분에 9월 중순에는 캐치볼이 가능했고, 이후 불펜 피칭까지 무리 없이 소화했다. 지난 14일에는 일본 미야자키로 출국해 교육리그서 실전 등판을 준비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두산 정재훈이 실전 첫 등판에서 어깨 통증을 호소해 귀국한다. 사진=MK스포츠 DB

18일 피닉스 교육리그 소프트뱅크전서 실전 등판이 이뤄졌다. 부상 후 첫 실전이었기에 기대가 남달랐던 것도 사실. 그러나 예기치 못한 적신호가 켜졌다. 정재훈은 1명의 타자를 상대해 5구(최고 구속 135km)를 던졌는데 이 과정에서 어깨 통증을 호소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이후 계획을 전면 중단하고 일단 한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두산 관계자는 “오늘(19일) 오후 귀국해 내일 병원에서 MRI 및 CT 촬영을 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chqkqk@maekyung.com]

“조의연 판사 삼성 갈 생각에 웃음” 강병규 일갈
한일 비슷...계속되는 WBC 해외파 고민
치어리더 '매력적인 각선미' [MK포토]
ACL 출전권 박탈 전북, 끝까지 싸운다…CAS에 항소
배우 주원-가수 보아 열애 양측 모두 인정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