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육성 총괄’ 차명석 코치, 1년 만에 kt와 결별
기사입력 2016.10.19 16:37:54 | 최종수정 2016.10.19 16:50: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강윤지 기자] 차명석 kt 위즈 투수코치가 팀을 떠난다. 차 코치는 최근 구단을 찾아 그만두겠다는 뜻을 밝혔다. 구단도 차 코치를 놓아주기로 했다. 계약 기간은 남아있었지만 상호 협의 하에 원만하게 마무리 지었다. 이렇게 차 코치와 kt의 1년이라는 짧은 인연의 끈은 끊어졌다.

감독 및 단장 교체에 따른 영향이 작용했다. 최근 kt는 조범현 감독과의 재계약을 포기하는 동시에 김진훈 단장을 교체하는 등 전면적인 쇄신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김진욱 신임 감독의 구상에도 차 코치의 역할은 일찍이 배제돼 있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차명석 육성 총괄이 kt 위즈를 떠난다. 사진=MK스포츠 DB

차 코치는 지난해 말 조 감독과 김 단장의 제안을 받고 kt로 소속을 옮긴 인물이다. 조 감독과 김 단장은 ‘육성 총괄’이라는 특별한 보직을 만들어 차 코치 영입에 공을 들였다.

차 코치는 이전까지 조 감독과 특별한 인연은 없었으나, “감독님이 총괄 쪽을 생각하고 불러주셨다. 내 적성에도 맞고 감독님 야구에 도움을 드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조 감독님의 지도력도 배우고 싶었다”며 다른 팀의 제의를 고사하고 kt행을 결정했다. 이후 조 감독은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육성 성과를 위해 차 코치에게 힘을 실어준 바 있다.

차 코치가 심혈을 기울였던 육성 센터도 1년 만에 사라지게 됐다. 차 코치는 그동안 2군 익산에서 kt의 지명 상위 라운더 류희운, 박세진, 안상빈 등 소수의 유망주를 집중 지도해왔다. 또, 1군에서 말소된 주요 선수들을 맡아 교정 후 다시 1군으로 보내는 역할도 맡아왔다.

kt를 떠나지만, 그동안 투수 조련사로서 능력을 인정받아왔던 차 코치이기에 다른 팀의 러브콜이 끊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현장에서 떠나 해설위원으로 활동할 가능성도 함께 열려 있다. 방송국에도 차 코치는 매번 영입 0순위로 꼽혀왔다.

한편, 김진욱 신임 감독은 2군 시스템을 완전히 개편할 계획이다. 차 코치를 포함해 대부분의 2군 코치들이 이미 팀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chqkqk@maekyung.com]

트와이스 사나 '미모가 샤샤샤~' [MK포토]
'상복' 터진 최형우, 동아스포츠대상 '올해의 선수상' 수상
박세리 "리우올림픽 金, 선수 시절 우승보다 감동적"
이재용 “좋은 기업 만들겠다”…박영선 “동문서답 말라” (청문회)
안민석 의원 “박근혜, 3~40분 창조경제 말할 지식 없다” (청문회)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