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PO] NC의 결단…‘승부조작 의혹’ 이재학 엔트리 제외
기사입력 2016.10.19 19:45:19 | 최종수정 2016.10.19 19:46: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승부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투수 이재학을 플레이오프 엔트리에서 제외한다.

NC는 19일 이재학의 플레이오프 엔트리 제외 사실을 밝혔다. 플레이오프 엔트리 제출 마감일은 20일이다. 하루 전날까지 이재학의 엔트리 포함 여부를 놓고 고심했던 NC는 제외로 가닥을 잡았다.

이태일 대표이사는 “플레이오프는 페어플레이로 화합하는 축제가 되어야 한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 많은 고민 끝에 이재학을 이번 엔트리에 제외한다”라며 “쉬운 결정은 아니었다. 수사와 관련한 논란을 야구축제의 장으로 가져오는 것은 팬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NC의 이재학은 플레이오프 엔트리에 제외됐다. 사진=MK스포츠 DB

이재학은 지난 7월 승부조작 혐의로 경찰의 수사 대상에 올랐다. 그리고 지난 8월 9일 경찰에 소환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NC는 당시 이재학을 1군 엔트리에 제외했다. 그리고 명명백백한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경찰의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입장이었다.

수사는 진척되지 않았으며, 이재학에 대한 추가 소환도 이뤄지지 않았다. 이재학은 조사를 받은 지 일 주일 후 마운드를 다시 밟았다. 하지만 경찰이 지난 7일 마산구장의 NC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등 승부조작 관련 수사는 종결되지 않았다. 이재학을 둘러 싼 여론도 좋지 않았다.

이재학은 지난 17일 청백전에 등판해 4이닝을 소화하며 만반의 준비를 했지만, 결국 플레이오프를 뛸 수 없게 됐다.

이 대표는 “구단은 이번 플레이오프에서 페어플레이 정신으로 멋진 경기를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그리고 진행 중인 수사에 협조하며 그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겠다. 책임져야 할 부분은 회피하지 않겠다”라고 전했다.

[rok1954@maekyung.com]

‘FA→은퇴→코치’ 용덕한 “새 길 찾겠다”
'해외진출' 희망 차우찬, 국내 잔류하면 LG 간다
트와이스 사나 '미모가 샤샤샤~' [MK포토]
김종 전 차관 “김연아 좋아하지 않는 이유, 말하기가...”
강병규 “강정호는 최순실, 박근혜에게 평생 보은해야”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