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NLCS] 다저스, 도박사 우승 확률에서 컵스 제쳤다
기사입력 2016.10.20 05:07: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지난 19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3차전 경기는 도박사들의 생각도 바꿔놨다.

'LA타임즈' 등 복수의 현지 언론은 20일 스포츠 도박 전문 업체 보바다가 새로 발표한 월드시리즈 우승 확률에서 다저스가 컵스를 제쳤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다저스는 7/4의 배당률로 클리블랜드(2/1) 컵스(5/2) 토론토(8/1)를 제치고 가장 월드시리즈 우승 확률이 높은 팀으로 올라섰다. 보바다는 이번 시즌 내내 컵스를 월드시리즈 우승 확률이 제일 높은 팀으로 지목했지만, 이번에 처음으로 컵스대신 다른 팀을 선택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챔피언십시리즈에서 2승 1패로 앞선 다저스가 도박사들이 지목한 우승 유력 후보로 급부상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다저스는 전날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시리즈 3차전에서 선발 리치 힐의 6이닝 무실점 호투와 야스마니 그랜달, 저스틴 터너의 홈런에 힘입어 6-0으로 승리, 시리즈 2승 1패를 기록했다. 남은 4경기에서 2승만 추가하면 월드시리즈에 갈 수 있다.

컵스는 2차전 0-1 패배에 이어 이날 경기까지 2경기 연속 한 점도 내지 못하고 2연패에 빠졌다. 조 매든 감독은 "강한 타구를 만들지 못했다"며 타선의 부진을 안타까워했다. '엘리아스 스포츠'에 따르면, 18이닝 연속 무실점은 구단 역사상 1906년 이후 가장 긴 연속 이닝 무득점 기록이다. 포스트시즌에서 2경기 연속 무실점을 기록한 것은 지난 2012년 월드시리즈에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상대한 디트로이트 타이거즈 이후 처음이다. 디트로이트는 당시 4전 전패로 샌프란시스코에게 졌다.

모든 상황이 컵스에게 불리하다. 챔피언십시리즈에서 1승 2패로 리드를 뺏긴 팀은 지금까지 시리즈 전적에서 6승 19패를 기록했다. 컵스 구단 역사상으로도 1승 2패로 리드를 뺏긴 7전 4선승제 포스트시즌 시리즈에서 지금까지 5전 전패를 기록했다.

[greatnemo@maekyung.com]



강병규 “강정호는 최순실, 박근혜에게 평생 보은해야”
이정현 탄핵 지금이라도 중지 발언에 이재명 시장 반응 보니
양현종, 요코하마행…日언론 “믿음직한 투수 영입”
"이정현 장 지진다" 발언 재조명…박근혜 탄핵 가결
‘골프채 상습폭행’ 전 농구선수 방성윤, 징역 1년6월 선고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