씤꽣酉 (MK뒪룷痢 硫붿씤, 슦痢〓찓돱)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현장 인터뷰] 류현진 "아쉬운 경기...타석에서 제일 잘했다"
기사입력 2017.06.18 09:42:27 | 최종수정 2017.06.18 13:09: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신시내티) 김재호 특파원] "타석에서 제일 잘했다."

평소 '투수는 공만 잘 던지면 된다'고 말하던 LA다저스 선발 투수 류현진(30)이 이런 말을 했다는 것은, 그만큼 자신의 투구 내용이 만족스럽지 못했다는 뜻이다.

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시리즈 두번째 경기 선발 등판, 5이닝 8피안타 2볼넷 7탈삼진 2실점을 기록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시즌 3승. 평균자책점도 4.42에서 4.35로 낮췄다. 많이 맞았지만, 잘 버티며 승리투수가 됐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류현진이 18일(한국시간) 자신의 투구에 대해 말했다. 사진= MK스포츠 DB

류현진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오늘 잘한 것은 마운드에서 크게 없는 거 같다. 아쉬운 경기다. 처음부터 투구 수를 낭비하는 바람에 5회까지 어려운 경기를 했다. 오늘 제일 잘한 건 타석에서 나온 거 같다"며 출루 두 번에 득점 두 개를 기록한 타격에 대해 말했다.

그는 첫 타구가 유격수 실책으로 기록됐다는 취재진의 설명을 듣고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안타인줄 알았다"며 말을 이은 그는 "거기서 대량 득점이 시작됐다. 경기를 가지고 온 계기였다"고 평했다.

이날 초구에 볼이 많았던 그는 "초구부터 카운트를 내쪽으로 가져오지 못해 어려움이 많았다. 어렵게 승부하다보니 쓸데없는 공이 많았다. 홈플레이트에서 비슷한 공이 가야하는데 터무니없는 공이 많았다. 5회까지 던진 것에 만족해야 할 거 같다"고 자평했다.

신시내티와 연이은 만남이라는 것도 그를 신경쓰게 만들었다. "저번에 홈런도 많이 맞아서 처음부터 신중하게 했다. 그래서 투구 수가 많아진 거 같다. 연속으로 만나면 타자들에게 유리하기 때문에 신경썼다"고 설명했다.

전환점이 됐던 3회 병살타에 대해서는 "그것 덕분에 5회까지 던질 수 있었다"고 평했다. "한 개가 경기를 좌우했다"는 표현까지 썼다. 앞선 타자 에우헤니오 수아레즈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허용했던 그는 "어떻게든 큰 거 안맞으려는 생각만 갖고 있었다. 상대 타자가 약한 코스 유인구로 갔는데 타자가 잘했다. 그 이후에는 운이 좋았다. 잘 맞은 타구가 정면으로 갔다"며 상황을 되돌아봤다.

5회 스캇 쉐블러와의 마지막 승부에서 94마일을 기록했던 그는 "항상 전력 투구를 하고 있다. 구속은 컨디션에 따라 다른 것"이라면서 "오늘은 구속이 잘나와 괜찮았다"고 말했다.

류현진의 다음 등판은 24일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가 유력하다. 이번 시즌 세 차례 맞대결에서 부진했던 류현진은 "열심히 던져야죠"라는 말을 남기고 클럽하우스를 빠져나갔다.

[greatnemo@maekyung.com]

문지애 득남…“MBC 제작거부 아나운서 응원”
정채연 화보…반짝반짝 빛나는 청순 미모
신동진 "신동호, 개인영달 위해 아나운서 팔아치워"
'가시나' 선미 '걸크러쉬 매력 그대로!' [MK화보]
치어리더 안지현 화보 '상큼한 스무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