씤꽣酉 (MK뒪룷痢 硫붿씤, 슦痢〓찓돱)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준PO2] 패장 김경문 “졌지만 장현식 호투 소득”
기사입력 2017.10.09 17:37:56 | 최종수정 2017.10.09 18:02: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부산) 안준철 기자] 롯데보다 안타 4개를 더 때렸지만 NC는 졌다. 잔루만 10개였다.

NC는 9일 롯데에게 0-1로 패하면서 준플레이오프 전적 1승 1패를 기록했다. 침체된 타선이 패인이었다.

김경문 NC 감독은 “야구가 참 어렵다. 이렇게 점수가 안 날 줄 몰랐다. 홈에서 치르는 3,4차전을 잘 준비하겠다”라고 밝혔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NC 다이노스의 김경문 감독. 사진(부산)=김영구 기자



NC는 비록 졌으나 소득도 있었다. 선발투수 장현식은 7이닝 동안 3피안타 5볼넷 4탈삼진 1실점(비자책)을 기록했다. 큰 경기에 약하다는 징크스도 날렸다. 1년 전 첫 포스트시즌 선발 등판(플레이오프 3차전 1이닝 5볼넷 1실점)의 부진을 말끔히 지웠다.

김 감독은 “장현식이 잘 던졌다. 만약 투구수(110개)가 좀 더 적었다면 8회말에도 마운드에 올렸을 것이다. 외국인투수 2명 외 힘이 있는 투수가 있어야 한다. 오늘 날씨도 더웠다. 다음 경기를 고려해 교체했다”라고 전했다.

NC는 11일 오후 6시30분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롯데와 준플레이오프 3차전을 갖는다. 선발투수는 일찌감치 공개됐다. 롯데는 송승준, NC는 맨쉽이다.

[jcan1231@maekyung.com]

최시원 프렌치불독, 한일관 대표 무는 CCTV 공개
'아는형님' 하연수, 이상형 대공개 "자기 일 열심히 하는 사람"
‘브라보 마이 라이프’ 정유미,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 입증..'연기 변신 완벽'
도전과 마침표, 보답에 동기부여까지…KIA의 아주 특별한 KS
경리 “관심없으니 그만두세요” 악플러 향한 일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