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 `동점 허용` 오승환 초구에 실투가 가장 안좋았다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현장인터뷰] `동점 허용` 오승환 "초구에 실투가 가장 안좋았다"
기사입력 2018.08.10 13:58:21 | 최종수정 2018.08.10 14:03: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덴버) 김재호 특파원] 콜로라도 로키스 이적 후 첫 실점, 첫 블론세이브를 기록한 오승환은 아쉬움을 삼켰다.

오승환은 10일(한국시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LA다저스와의 홈경기 팀이 5-3으로 앞선 8회초 등판했지만, 2사 2루에서 코디 벨린저에게 동점 투런 홈런을 허용했다. 이 피홈런은 이적 후 첫 실점이며 첫 블론세이브였다. 콜로라도는 불펜진의 집단 난조를 극복하지 못하고 5-8로 졌다.

경기 후 클럽하우스에서 만난 오승환은 "점수를 주면 항상 아쉬운 법이다. 볼배합이나 이런 것들에 대한 후회를 하게 된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적 후 첫 실점과 블론세이브를 허용한 오승환은 아쉬움을 삼켰다. 사진(美 덴버)=ⓒAFPBBNews = News1

첫 두 타자 매니 마차도, 저스틴 터너를 헛스윙 삼진으로 잘 잡은 그는 맷 켐프에게 인정 2루타, 코디 벨린저에게 동점 투런을 허용했다. 두 장타 모두 패스트볼이 얻어맞았다.

그는 "오늘 켐프에게 맞은 것은 그렇다 쳐도 초구에 실투가 나온 것이 가장 안좋은 모습이었다"며 벨린저와의 승부에서 초구에 실투가 나온 것을 가장 큰 문제점으로 꼽았다.

버드 블랙 콜로라도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오늘은 162경기 중 1경기일뿐"이라며 선수들을 독려했다. 이 말을 전해들은 오승환은 "나도 그렇게 생각하고 넘어가야 한다. 안좋은 기분을 가지고 나올 필요는 없다. 감독 말대로 162경기 중 하나에 불과하고, 이 경기로 끝나는 것이 아니다. 내일부터 마음을 다잡고 할 것"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이날 경기는 콜로라도 이적 후 그가 치른 여덟번째 경기였다. 콜로라도 합류 이후 팀이 치른 13경기 중 절반이 넘는 경기에 등판했다.

오승환은 "게임에 나가는 것이 많다고 생각은 한다"며 투구량이 많다는 지적에 대해 인정하면서도 "3연투는 없었기에 크게 생각하지 않는다. 불펜이 지금 과부하 상태"라며 문제될 상황은 아니라고 말했다. greatnemo@maekyung.com

파격의상 선보인 화사, MAMA 무대 휩쓸었다
中 "한국이 아시안컵 우승 1순위" 예상
프로야구연합팀, 日 사회인팀에 또 패배
바르셀로나, 손흥민 파괴력 경계…현지 보도
허지웅 소속사 “암 진단 사실…항암치료 중”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