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내기 기회 놓치지 않은 정주현 “준비하고 있었다”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끝내기 기회 놓치지 않은 정주현 “준비하고 있었다”
기사입력 2018.09.12 22:22:29 | 최종수정 2018.09.12 22:35:2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황석조 기자] 교체출전한 정주현(LG)이 끝내기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LG는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넥센과 시즌 마지막 경기서 연장 10회까지 이어진 접전 끝 5-4 역전승을 거뒀다. 9회말 대주자로 교체 출전해 동점 득점을 올린 정주현은 10회말 만루 찬스서 끝내기 안타를 날리며 경기를 스스로 매조지었다. 정주현의 두 번째 끝내기 안타. 첫 번째는 지난 6월15일 잠실 KIA전이다.

정주현은 “전진수비여서 가볍게 외야플라이만 치자는 생각으로 쳤는데 운이 좋았다. 박용택 선배가 2루타 칠 때부터 나한테 기회가 올 것이라 생각하고 준비하고 있었다. 시즌 막판 중요한 시기인데 팀에 꼭 도움이 되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LG 정주현이 12일 잠실 넥센전서 연장 10회말 끝내기 안타를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잠실)=옥영화 기자

hhssjj27@maekyung.com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구구단 미나 ‘섹시한 어깨춤’
채연 ‘섹시 디바 컴백’…한·중·일 석권한 매력
김성희 아찔한 볼륨감…세계적 모델의 관능미
모델 이현이 ‘반전 섹시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