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4타점 맹타’ 오재원 “집중하면서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겠다”
기사입력 2018.09.13 22:04:33 | 최종수정 2018.09.13 22:25: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안준철 기자] 두산 베어스 캡틴 오재원이 맹타를 휘두르며 팀의 3연승과 80승 선점에 앞장섰다.

오재원은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kt위즈와의 2018 KBO리그 정규시즌 팀간 14차전에서 6번 2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4타점을 기록하며 팀의 10-3 승리를 이끌었다.

특히 이날 기록한 안타는 모두 장타였다. 오재원은 3-3으로 맞선 5회 무사 1,2루에서 중견수 키를 넘기는 싹슬이 적시 2루타로 균형을 허물어뜨렸다. 두산은 오재원의 2타점 적시 2루타를 시작으로 5회에 4점을 뽑아 주도권을 잡았다.

이어 오재원은 6회에는 우월 투런홈런을 때려 9-3으로 달아나는 타점을 만들었고, 사실상 이 경기 쐐기점을 만들었다. 결승타와 쐐기타 모두 오재원의 장타로 만들어진 셈이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13일 잠실구장에서 "2018 KBO리그" kt 위즈와 두산 베어스 경기가 열렸다. 6회말 2사 3루에서 두산 오재원이 kt 윤근영을 상대로 시즌 15호 우중월 투런홈런을 치고 홈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잠실)=김영구 기자

경기 후 “타격감이 계속 오락가락 하는데, 연습하면서 문제점을 하나씩 찾아 개선하는데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컨택 위주 스윙하다가는 병살타가 나올 수 있어 강하게 적극적으로 돌린 게 좋은 타구가 나왔다”고 결승 2루타 상황을 설명했고, “타석에서 볼을 보다 보니 밸런스가 좋아지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자신있게 스윙한 게 홈런으로 연결됐다”며 홈런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얼마 남지 않았다. 정규시즌 1위 확정하기 전까지 매순간 집중하면서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남은 시즌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jcan1231@maekyung.com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트와이스 나연 ‘파격적인 망사 스타킹’
‘레깅스 여신’ 손나은, 섹시 절정 예술 몸매
문가비, 시선 싹쓸이하는 레깅스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