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승’ 고영표 “타자들의 득점지원 덕에 편하게 던졌다”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6승’ 고영표 “타자들의 득점지원 덕에 편하게 던졌다”
기사입력 2018.10.10 18:23:20 | 최종수정 2018.10.10 18:28:0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부산) 한이정 기자] 고영표(27·kt위즈)가 시즌 6승째를 챙기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고영표는 1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 2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투구수는 65개.

체인지업(33개)과 속구(23개)를 중심으로 커브(9개)를 섞어 던져 롯데 타선을 상대했다. 65개의 공 가운데 스트라이크가 54개일 정도로 뛰어난 제구력이 돋보였다. 초구 스트라이크 비율이 88%(15개)에 달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고영표가 1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 선발 등판해 시즌 6승째를 챙겼다. 사진=김재현 기자

부상 후 두 번째 등판한 고영표는 이날 롯데 타선을 제대로 봉쇄했다. 타선 역시 12안타 10득점을 기록했다.

경기 후 고영표는 “중요한 더블헤더 경기에서 믿고 맡겨주신 감독님께 감사하다. 투구수는 예상보다 좀 더 던졌지만 타자들이 일찍부터 점수를 많이 내줘 편하게 던졌다”고 소감을 전했다.

몸 상태는 나쁘지 않다. 고영표는 “회복하는 과정에서 가득염, 정명원 코치님들의 조언 덕분에 밸런스를 찾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고영표는 “나 혼자 이뤄낸 승리라기보다 믿음을 주신 감독님, 코치님, 점수를 내준 타자들의 도움 덕분이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yijung@maekyung.com

추성훈 부인 야노 시호, 힙업과 비율 감탄 절로
이미주, 감추지 못하는 독보적인 볼륨감
손나은-김사랑 신구여신의 몸매 대결
이주영, 연기파 배우의 파격적 뒤태
치어리더 최미진 ‘피트니스 입상자다운 섹시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