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쉬운 2018년’ 임기영 “안 아프게, 더 독한 마음으로” - mk 스포츠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아쉬운 2018년’ 임기영 “안 아프게, 더 독한 마음으로”
기사입력 2018.12.05 06:01:02 | 최종수정 2018.12.05 07:28: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임기영(25·KIA)에게 2018시즌은 ‘아쉬움’이었다. 부상으로 첫 단추를 제대로 채우지 못 하면서 부침을 겪어야 했다.

KIA가 통합우승을 차지했던 2017시즌, 임기영은 ‘신데렐라’로 불렸다. 송은범의 보상선수로 둥지를 옮긴 그는 상무 전역 후 복귀하자마자 팀에 큰 보탬이 됐다.

2017시즌 동안 23경기에 등판해 8승 6패 평균자책점 3.65를 기록하며 깜짝 스타로 떠올랐다. 그러나 2018시즌에는 좀처럼 운이 따르지 않았다. 스프링캠프 때부터 일이 꼬였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신데렐라로 떠올랐던 임기영에게 2018시즌은 아쉬움으로 가득했다. 사진=김영구 기자

스프링캠프 도중 어깨 통증을 호소했다. 연습경기, 시범경기를 소화하지 못 하고 4월에야 겨우 팀에 합류했다. 온전한 몸 상태에서 시작한 게 아니니, 좀처럼 실력발휘를 하지 못 했다. 선발과 불펜을 오가는 신세가 됐다.

임기영은 “2018시즌을 생각하면 그저 많이 아쉽다. 준비도 제대로 못 했고, 몸 상태도 좋지 못 했다”고 입을 열었다. 2017시즌 동안 기대 이상의 활약을 펼쳤던 만큼 아쉬움은 더욱 짙은 듯 했다.

아픔을 겪은 만큼 깨달은 것도 많다. 그는 “그래서 다른 때보다 일찍 시즌을 준비하려고 한다. 체력도 길러야하고 어깨 보강운동도 꾸준히 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에도 광주에서 운동하며 본격적으로 새 시즌을 위해 몸을 만들고 있다.

임기영은 “내 자리는 없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더 독하게 마음먹고 할 생각이다”고 말했다. 2019시즌을 앞두고 KIA는 윤석민의 보직을 선발로 바꿀 계획을 전했다. 여기에 한승혁 박준표 등이 선발싸움에 가세했다. 2017시즌 인상적인 활약을 했으나 임기영은 자리를 보장받기 어렵다.

새 시즌을 앞둔 임기영은 “가장 먼저 안 아픈 게 우선인 것 같다. 이제라도 팀에 뭔가 보여줘야 한다고 느낀다”고 이를 악 물었다. yijung@maekyung.com



전현무♥한혜진, 공개커플 애정전선 이상無
박항서 ‘한국 킬러’ 긴급호출…아시안컵 히든카드?
히어로즈 문우람 폭행 전말 밝혀 졌다
프로야구 두산 고심…6억 적은 금액 아니다
격려금 전액 기부…‘화룡점정’ 박항서 매직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