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감을 끝까지 유지하겠다" 롯데 한동희의 깨달음과 각오 - mk 스포츠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자신감을 끝까지 유지하겠다" 롯데 한동희의 깨달음과 각오
기사입력 2018.12.06 06:57:15 | 최종수정 2018.12.06 15:22: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롯데 자이언츠 신인 한동희(19)에게 2018시즌은 여러모로 각별했다.

경남고를 졸업하고 2018 신인 1차 지명을 받아 롯데에 입단한 한동희는 시즌 전부터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거포형 내야수인 한동희는 롯데에 딱 필요한 자원이었다. 가능성을 인정받아 스프링캠프에도 참가한 그는 2018시즌 자연스럽게 1군에 발을 들였다.

1군에서 87경기에 출전했다. 냉정하게 좋은 성적을 거두진 못 했다. 타율 0.232 49안타 4홈런 25타점에 그쳤다. 그러나 자신의 가능성을 충분히 증명해 보였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롯데 한동희에게 데뷔시즌은 많은 걸 경험하고 공부하고 성장할 수 있었던 시기였다. 사진=옥영화 기자

“재활 운동하다가 최근 웨이트 훈련을 시작했다”는 한동희는 “프로에 데뷔하자마자 1군에서 그렇게 많은 경기를 뛸 줄 몰랐다. 좋은 적도 있었지만 안 좋은 적이 더 많았다. 그래도 프로 데뷔하자마자 1군에서 뛸 수 있었다는 것에 정말 감사하다”고 되돌아봤다.

2018시즌을 7위로 마무리하며 아쉬움을 남긴 롯데는 양상문 신임 감독 체제로 탈바꿈했다. 사령탑은 바뀌었어도 한동희가 롯데의 미래를 이끌 특급 자원인 것은 변함이 없다.

한동희는 “내가 (U-23 세계선수권) 대표팀에 다녀오느라 늦게 합류했는데 양상문 감독님이 ‘올해 왜 실수가 잦았다고 생각하냐’고 물어보셨다. 자신 있게 시작하긴 했는데 한, 두 번 실수하고 위축되다 보니 계속 실수로 이어졌다고 말씀드렸다. 내년에는 더 자신감 있게 하겠다 얘기했다”고 담담히 전했다.

2019시즌에 이것만은 하고 싶다는 목표가 있냐는 질문에 한동희는 “자신감을 끝까지 유지했으면 좋겠다. 올해도 자신 있게 야구하자는 게 목표였는데 시즌을 치르다 보니 그걸 잊고 있었다. 내년에도 안 좋을 때가 있겠지만 올해 많이 공부했으니까 자신 있게 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yijung@maekyung.com

전현무♥한혜진, 공개커플 애정전선 이상無
박항서 ‘한국 킬러’ 긴급호출…아시안컵 히든카드?
히어로즈 문우람 폭행 전말 밝혀 졌다
프로야구 두산 고심…6억 적은 금액 아니다
격려금 전액 기부…‘화룡점정’ 박항서 매직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