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현장 인터뷰] 켄리 잰슨 "다저스타디움 원정 클럽하우스는 처음"
기사입력 2017.03.19 03:28:27 | 최종수정 2017.03.19 08:50:4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글렌데일) 김재호 특파원] 네덜란드 대표팀으로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결승라운드에 참가하는 LA다저스 마무리 투수 켄리 잰슨(29)은 독특한 경험을 앞두고 있다.

잰슨은 19일(이하 한국시간) 네덜란드 대표팀 합류를 앞두고 다저스 훈련장 캐멀백 랜치에서 취재진을 만나 대회에 나가는 소감을 전했다.

이날 훈련 후 네덜란드 팀과 함께 LA로 이동할 예정인 그는 "솔직히 미국이 상대가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러면 다저팬들이 경기장에 쉽게 올 수 있기 때문"이라며 많은 팬들이 경기장에 오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켄리 잰슨은 네덜란드 대표로 WBC 결승 라운드에 나설 예정이다. 사진=ⓒAFPBBNews = News1

일본에 이어 2라운드 E조 2위로 결승라운드에 진출한 네덜란드는 오는 21일 오전 10시 다저스타디움에서 F조 1위 푸에르토리코와 4강전을 갖는다. 네덜란드는 원정팀으로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줄곧 다저스타디움의 홈팀 클럽하우스를 사용한 잰슨은 이번에는 원정팀 클럽하우스를 사용하는, 쉽게 하기 어려운 경험을 할 예정이다.

잰슨은 "작년에 '내년에 내가 저기에 있을지도 모르겠군'이라며 농담을 한 생각이 난다"며 웃었다. 지난 시즌 이후 FA 자격을 얻은 잰슨은 워싱턴 내셔널스 등 여러 팀의 제안을 들었지만, 5년 8000만 달러에 다저스와 재계약에 합의했다.

그는 "한 번 본적은 있지만, 사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앞으로 지금같이 특별한 사연이 아니라면 갖기 힘든 경험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리그 최고의 마무리 투수 중 한 명인 그는 다가오는 4강전에서 팀 동료 키케 에르난데스를 비롯한 푸에르토리코 출신 정상급 타자들을 상대하게 된다. 그는 "내가 어떤 스타일의 투수인지는 모든 리그, 모든 팬들이 다 알고 있다. 내 최고의 공을 계획대로 던지며 타자를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각오를 전했다.

[greatnemo@maekyung.com]



최시원 프렌치불독, 한일관 대표 무는 영상공개
경리 “관심없으니 그만두세요” 악플러 향한 일침
명예경찰 위촉된 ‘대세’ 마동석, "영광..."
윤종신, 지각 후 뒤늦은 사과 말썽..."차가 막혀서"
“그냥 기쁘다”...에이미, 강제추방 후 2년 만의 입국에 미소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