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신인상’ SK 안영준 “다음에는 신인상 아닌 MVP를”
기사입력 2018.03.14 18:02:05 | 최종수정 2018.03.14 18:05: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삼성동) 한이정 기자] 평생 단 한 번 받을 수 있는 상. 2017-18시즌 프로농구 신인상은 안영준(23·SK)에게 돌아갔다.

안영준은 14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2017-18시즌 프로농구 정규경기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거머쥐었다. 후보는 허훈, 양홍석(이상 KT), 안영준이었다. 허훈은 2017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뽑히며 기대를 모았다. 양홍석 역시 최연소 20득점을 기록하며 이름을 알렸다. 안영준 역시 시즌 동안 좋은 기량을 펼치며 팀에 힘을 보탰다.

연세대 출신 안영준은 2017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4순위로 SK의 유니폼을 입었다. 시즌 도중 쇄골 부상을 입긴 했으나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서울 SK 안영준이 신인상을 거머쥐었다. 사진(서울 삼성동)=김재현 기자

안영준은 이번 시즌 42경기에 출전해 평균 22분 27초를 뛰었고, 7.10득점, 3.7리바운드, 0.8어시스트를 기록했다. SK 역시 36승 18패 승률 0.667을 기록하며 리그 2위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안영준은 “인생에 한 번 밖에 없는 상을 받게 돼 기쁘고 날 뽑아주신 감독님께 감사하다. 시즌 동안 쓴소리 좋은 소리 다 해주신 코치분들께도 감사하다. 신인임에도 자신 있게 하라고 다독여준 저희 팀 형들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 전하고 싶다. 어머니 아버지께도 사랑하고 항상 존경한다는 말도 이 자리를 빌어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안영준은 “다음 시즌에는 신인상이 아닌, MVP로 이 무대에 오르겠다”고 힘찬 각오를 남겼다. yijung@maekyung.com



나나 피트니스 화보…압도적 비율과 탄력
오승아 란제리 화보…레인보우 몸매 퀸
다혜 요가 화보…아이돌 최강 골반·힙
고준희 란제리 화보 ‘매혹적인 볼륨 몸매’
이채영 몸매·볼륨 감탄 절로…韓 3대 섹시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제1회 MK스포츠 연예인 야구대회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