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4번’의 무게 다시 짊어진 김하성 “책임감 갖고 더 집중”
기사입력 2018.04.16 06:50:28 | 최종수정 2018.04.16 14:30: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주축 선수들이 빠져 나간 가운데 김하성(23·넥센)이 ‘4번 타자’의 무게를 다시 짊어지게 됐다.

넥센 히어로즈에 부상 경보가 떨어졌다. 3월 31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파울 타구에 정강이를 맞은 서건창은 1군에서 말소, 추이를 더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또 박병호 역시 왼 종아리 근육 파열로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가뜩이나 팀도 연패에 빠져있었다. 넥센은 15일 현재 9승 11패로 지난주 열렸던 6경기 가운데 2승 4패를 기록했다. 리그 7위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박병호의 부상 이후, 김하성이 4번 타순에 배치됐다. 사진=김재현 기자

주축 타자들이 전열에서 빠진 가운데 김하성이 4번 타자의 무게를 다시 짊어지게 됐다. 김하성은 지난 14일 고척 두산 베어스전부터 4번 타자로 출전했다. 장정석 넥센 감독은 “지난 시즌에도 4번에서 잘 해줬기 때문에 고민 없이 4번 타순에 김하성을 배치했다”고 밝혔다.

김하성은 지난해 6월 중순부터 붙박이 4번 타자가 됐다. 활약은 뛰어났다. 그는 지난 시즌 타율 0.302 159안타 23홈런 114타점을 기록했다. 유격수가 100타점 이상을 기록한 것은 2003년 홍세완(당시 KIA), 2014년 강정호(당시 넥센) 이후 처음이다.

박병호가 넥센에 복귀한 뒤에도 김하성은 5번 타자로서 타선의 중심을 맡았다. 박병호의 빈자리를 김하성이 채워줄 것이라는 장 감독의 믿음이 굳건할 만하다. 김하성 역시 “부담 갖지 않으려 한다”고 밝혔다.

“박병호 선배가 다친 뒤에 내가 4번 타순으로 배치될 것이라고는 예상하고 있었다”는 김하성은 “작년에도 4번 타순에서 경기에 많이 출전해봤기 때문에 부담 없이 타석에 섰다”고 전했다.

김하성은 “작년부터 4번 타자로 나서다 보니 책임감이 생겼다. 지금도 선배들이 돌아오시기 전까지 4번 타자로서 책임감을 갖고 한 타석, 한 타석 더 집중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타격감에 대해선 “아직 30경기도 안 했고, 100경기 넘게 남았다. 사이클이 있기 때문에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면서도 “득점 찬스를 못 살리고 있지만 꼭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고 힘줘 말했다.

김하성은 4번 타순에 배치되자마자 첫 타석부터 홈런을 쏘아 올렸다. 넥센의 신흥 거포로 떠오르고 있는 김하성이 서건창 박병호의 빈자리를 잘 채워나갈지 지켜볼 일이다. yijung@maekyung.com

신세경 청순 글래머 대명사다운 운동 모습
소유 비키니 ‘압도적 몸매+탄력적 볼륨’
민효린 전설의 란제리 화보&관능적 래시가드
이은혜 예술적 힙·허벅지…볼륨·골반도 완벽
크리샤 츄 ‘성숙한 몸매+청순 미모’ 압권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