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홈런’ 호잉 “팀에 도움 되는 선수 되겠다”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멀티홈런’ 호잉 “팀에 도움 되는 선수 되겠다”
기사입력 2018.06.14 22:16:09 | 최종수정 2018.06.14 22:25: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고척) 황석조 기자] 한화 이글스 제라드 호잉이 결정적 홈런포 두 방으로 팀을 위닝시리즈로 이끌었다.

호잉은 14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경기에 4번 우익수로 선발 출전, 5타수 3안타(2홈런) 4타점 3득점을 기록했다. 팀은 9-8로 승리했다.

최근 잠시 주춤하는 듯 했으나 기우에 그쳤다. 호잉은 이번 시리즈 공수에서 펄펄 날고 있다. 12일 넥센전서 3안타를 날리고 전날(13일) 경기서 감을 이어가더니 이날 다시 3안타로 절정의 감을 과시했다. 특히 점수가 필요한 순간마다 터진 솔로포(5회)와 스리런포(9회) 두 번의 장타는 결과적으로 팀 승리의 결정적 역할을 했다. 뿐만 아니라 안정적 수비와 결정적 보살 역시 공격력 이상으로 빛났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한화 제라드 호잉(사진)이 14일 경기 멀티홈런을 쏘아올렸다. 사진(고척)=김재현 기자

경기 후 호잉은 “넥센 상대로 홈런이 없었는데 홈런을 치게 돼 기쁘다. 수비에 대해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 어깨에 강점이 있어 보살로 아웃을 잡을 때 희열을 느낀다. 어릴 적 아버지와 뒤뜰에서 캐치볼을 한 것이 도움이 된다. 시즌이 많이 남았기에 좋은 타격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서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hhssjj27@maekyung.com

소녀시대 유리, 섹시 란제리…관능적 볼륨감
이은혜 예술적 힙·허벅지…볼륨·골반도 완벽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이주연 파격 드레스…원조 얼짱의 아찔한 볼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