뿰삁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박완규 "어렸을 때 꿈은 판사…집안 형편 좋지 못해"
기사입력 2017.02.17 17:28:21 | 최종수정 2017.02.17 18:02: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인구 기자]

가수 박완규가 어렸을 때 꿈은 판사였다고 밝혔다.

17일 방송된 MBC표준FM '박준형, 정경미의 2시만세'에는 박완규 하이니가 출연해 대화를 나눴다.

박완규는 이날 "어렸을 때 판사가 꿈이었다. 그런데 집안 형편이 좋지 못했다. 실업계 고등학교를 가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고등학교 진한 후 은행 면접을 보러간 적이 있다"면서도 "면접에서 '하기 싫다'고 말해버렸다. 이미 음악이 좋아진 뒤였다. 사실 고등학교 2학년 때부터 공부에 흥미를 잃기도 했다"고 했다.

in999@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