뿰삁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문성근 "`블랙리스트`, 민·형사 소송 진행 예정"
기사입력 2017.09.13 20:39:14 | 최종수정 2017.09.13 21:38: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배우 문성근이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고소 의사를 밝혔다.

문성근은 13일 SNS에 "정부, MB, 원세훈을 대상으로 민형사 소송을 진행할까 합니다. 민변의 김용민 변호사가 맡아주시기로 했으니 의견을 주십시오"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MB 국정원의 '블랙리스트'가 꼼꼼히 시행된 걸로 보인다"며 "민형사 소송에는 구체적 사례가 필요하여 자체 조사를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정원 개혁위는 2009년 원세훈 전 국정원장 취임 이후 수시로 여론을 주도하는 문화예술계 내 특정인물과 단체의 퇴출, 반대 등 압박활동을 하도록 지시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블랙리스트'에는 문성근을 비롯해 배우 명계남, 김규리, 유준상, 영화감독 이창동, 박찬욱, 봉준호, 류승완 등이 포함됐다.

jeigun@mk.co.kr



이상호, 故 김광석 부녀 죽음 재수사 촉구
박유천 고소女, 항소심도 무고·명예훼손 혐의 무죄
한서희, 빅뱅 탑과 대마초 혐의 항소심도 집행유예
트와이스 쯔위 '오늘도 인형미모 경신' [MK화보]
레드벨벳 아이린 '오늘도 예쁘다 예뻐' [MK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