뿰삁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어쩌다 어른` 이상민 "30대의 이상민, 인간 아닌 사기꾼이었다" 눈물
기사입력 2017.10.12 21:15:28 | 최종수정 2017.10.12 21:25: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방송인 이상민이 사업에 실패한 뒤 힘들었던 당시를 고백하며 눈물을 보였다.

12일 방송된 O tvN '어쩌다 어른'에서 이상민은 '두려움을 느끼는 어른들에게'라는 주제로 강연을 했다.

이날 이상민은 "20대에는 아무도 나에게 틀렸다는 말을 하지 않았다. 그런데 30대의 나는 인간이 아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상민은 "내가 망하고 나니 '사기꾼 같은 놈아', '인간보다 못한 놈아'라는 말을 하더라. 난 사람이 아닌 '사기꾼 이상민'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상황이 금방 끝날 줄 알았는데 10년 간 이어졌다"고 당시 상황을 고백하며 결국 눈물을 글썽였다.

shinye@mk.co.kr



최시원 프렌치불독, 한일관 대표 무는 CCTV 공개
'아는형님' 하연수, 이상형 대공개 "자기 일 열심히 하는 사람"
‘브라보 마이 라이프’ 정유미,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 입증..'연기 변신 완벽'
도전과 마침표, 보답에 동기부여까지…KIA의 아주 특별한 KS
경리 “관심없으니 그만두세요” 악플러 향한 일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