뿰삁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종합]`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러시아 친구들, 아쉬움 가득 남긴 ‘마지막’
기사입력 2017.10.12 21:51:3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러시아 친구들의 한국 여행 마지막 편이 공개됐다.

1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스웨틀라나 투어가 그려졌다.

이날 스웨틀라나 투어는 시작부터 난관을 보였다. 스웨틀라나가 숙소에 도착했음에도 누구도 스웨틀라나를 반기지 않고 “졸리니까 나가”라고 외쳤던 것. 스웨틀라나는 친구들을 재촉한 끝에야 숙소를 나서는 데 성공했다.

스웨틀라나가 가장 먼저 친구들을 이끈 곳은 분식점이었다. 친구들은 스웨틀라나의 추천대로 고구마치즈돈가스, 물만두, 라볶이, 삼계탕을 먹으며 든든한 한 끼를 해결했다. 속이 안 좋다던 아나스타샤는 “삼계탕 먹고 속이 좀 좋아졌다”며 밝은 얼굴을 보였다.

다음 코스는 미용실이었다. 스웨틀라나는 “한국이 미용 기술이 뛰어나니까 어떻게 하는지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해 기대를 안겼다. 러시아 친구들이 택한 스타일은 ‘드라이’였다. 스웨틀라나는 통역과 말동무를 도맡아 하며 바삐 움직였고, 그 결과 친구들이 원한 머리 스타일이 완성됐다.

아나스타샤는 반 묶음으로 드라이했고, 엘레나와 레기나는 웨이브 스타일로 드라이하고 만족을 표했다. 스웨틀라나는 ‘정채연 스타일’로 머리를 다듬어 보는 이에게 웃음을 안겼다. 러시아 친구들은 다 함께 단체 사진까지 찍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이후로 난관이 닥쳤다. 화장품을 고르고 길을 걷던 중, 점점 컨디션이 나빠진 아나스타샤가 “나 이대로는 못 다닌다. 숙소에 가겠다”고 화를 낸 것. 결국 촬영이 중단됐고, 스웨틀라나와 러시아 친구들 모두 숙소로 돌아갔다.

어색한 분위기가 이어진 가운데, 엘레나가 스웨틀라나를 꼭 안으며 위로를 건넸다. 여행을 이끈 스웨틀라나의 기분을 헤아렸던 것. 아나스타샤 역시 친구들의 눈치를 보다 스웨틀라나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건넸다. 사과 이후 러시아 친구들 모두 다시 밝은 모습을 되찾았다.

이후 스웨틀라나와 러시아 친구들은 저녁 사우나로 향했다. 러시아 친구들은 동물 헤어밴드를 한 채 코팩과 V라인 팩을 하는가 하면, 찜질방 음식을 먹으며 웃음꽃을 피웠다. 불가마와 얼음방을 오가며 찜질을 한 후 안마의자까지 풀코스로 즐기기도.

일정의 마지막은 러시아 음식점이었다. 여행지에 적응하지 못한 아나스타샤를 위한 스웨틀라나의 배려였다. 아나스타샤는 러시아 음식에 만족을 드러냈고, 스웨틀라나 역시 오랜만에 맛보는 고향의 음식에 “이 맛이야”라며 큰 감동을 표해 웃음을 안겼다.

하지만 다음날은 러시아 친구들이 돌아가는 날이었다. 스웨틀라나는 친구들이 돌아가는 모습에 아쉬움을 숨기지 못했고, 친구들은 혼자 남는 스웨틀라나에 걱정과 눈물을 드러냈다.

최시원 프렌치불독, 한일관 대표 무는 CCTV 공개
'아는형님' 하연수, 이상형 대공개 "자기 일 열심히 하는 사람"
‘브라보 마이 라이프’ 정유미,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 입증..'연기 변신 완벽'
도전과 마침표, 보답에 동기부여까지…KIA의 아주 특별한 KS
경리 “관심없으니 그만두세요” 악플러 향한 일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