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국과수 "김주혁 머리 손상으로 사망, 음주·약물 영향 없었다"
기사입력 2017.11.14 16:19:02 | 최종수정 2017.11.14 16:32:3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故 김주혁에 대한 부검 결과가 나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4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수)으로부터 통보받은 故 김주혁의 부검 결과를 발표했다.

국과수는 "사망원인은 1차 소견과 마찬가지로 머리뼈 골절 등 머리의 손상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또 약물 등은 검출되지 않았으며, 사망 원인으로 거론됐던 심근경색 등도 직접적인 사망 원인이 아니라고 전했다.

국과수 측은 "약독물 검사에서 미량의 항히스타민제가 검출된 이외에 알코올이나 특기할만한 약물과 독물이 검출되지 않았다. 심장 검사에서도 심장동맥 손상이나 혈관이상, 염증 등이 없어 심근경색이나 심장전도계의 이상은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故 김주혁은 지난달 3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서 발생한 불의의 교통사고로 숨을 거뒀다. 유족과 경찰은 사고 원인 확인을 위해 사고 다음날인 지난달 31일 국과수 서울분원에서 부검을 요구했다.

jeigun@mk.co.kr

김정민 “혼인빙자 사기? 사실대로 진술”
강민호, ‘80억’ 같은 조건에도 삼성 택한 까닭은?
박하나, 아찔한 누드톤 드레스
김원석, 방출까지 초래한 문제 SNS발언 어땠길래?
고준희 2년 전 역대급 래쉬가드 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